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3.30(수) 17:48

남양주 다일교회 최일도 목사


△ 최일도 목사가 한 교인의 발을 씻은 뒤 수건으로 닦고 있다.

가난한 자 병든 자들에게 ‘밥 퍼’ 주는, 행복을 퍼주는

경기도 남양주시 도농동 65 부영프라자 7층 다일교회. 지난 24일 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절을 앞둔 고난주간을 맞아 특별강연회가 열리고 있었다. 강사로 초청된 한완상 적십자사 총재는 ‘왜 예수가 십자가에서 죽어가는 고난을 당했을까’라고 묻고 있었다.

한 총재는 “평등과 사랑이 어우러지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권력자, 종교지도자, 부자 등 기득권 층에게 가진 것을 내려놓을 것을 요구해 예수는 스스로 고난을 자청했다”는 내용의 설교를 했다. 예수의 그 아름다운 꿈이 이뤄지지 못한 안타까움이 교인들의 신음으로 토해졌다.

한 총재의 설교 뒤 세족식이 열렸다. 예수가 고난의 길을 떠나기 전 ‘최후의 만찬’에서 제자들의 발을 씼어주었던 의식을 재현하는 것이었다. 담임인 최일도 목사(48)는 평신자의 발을 씻겼고, 한 총재는 필리핀의 빈민촌에서 봉사하는 전도사의 발을 씻겼다. 또 한 시어머니는 며느리의 발을 씻었다. 세족식이 열리는 동안 며느리도 울고 시어머니도 울었다.

안타까움은 이내 예루살렘에서 못 이룬 꿈을 2000년 뒤 이곳에서 실현하리라는 설렘으로 뒤바뀌었다.

실제 다일교회 교인 800여명 가운데 절반 이상이 청량리에서 노숙자들에게 밥을 퍼주는 다일공동체와 아무도 돌보지 않은 이들을 무료로 치료해주는 다일천사병원 등을 위해 봉사하고 있다. 부자와 빈자, 종교지도자와 창녀, 걸인이 한 밥상에서 어울리는 밥상공동체를 그리며 고난을 자처했던 예수의 꿈에 이 교인들의 상당수가 동참하고 있는 셈이다.

청량리 노숙자 도우며 시작
10년간 학교교실 빌려 예배 지난해 남양주에 보금자리 마련
밥사모·천사모·참사모…
예수의 꿈에 한발한발 다가가

교회 동아리도 밥사모, 천사모, 베사모, 캄사모 등이다. 밥퍼를 사랑하는 모임, 천사병원을 사랑하는 모임, 베트남과 캄보디아 빈민사역을 돕는 모임 등이란 뜻이다.

1989년 청량리에서 최 목사가 노숙자들을 도우며 시작된 다일교회는 95년부터 10년간 서울 대광고의 교실과 강당을 빌러 예배를 보다가 지난해 4월 남양주로 옮겨왔다.

‘전국구’에서 ‘지역구’로 옮긴 다일교회를 지역과 함께 하는 교회로 이끌려는 최 목사의 표정에선 새로운 꿈이 무르익고 있다. 다일교회가 남양주를 택한 것도 남양주엔 어려운 이들을 도울 복지관 하나가 없었기 때문이었다.

다일교회는 이곳에서 ‘우리 모두의 행복을 위한 교회’란 표어를 내걸었다. 기독교인이건 비신자건 한국인이건 외국인노동자건, 부자건 빈자건 모두 행복해지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다.

몸이 열개라도 부족한 최 목사는 실제 한 달을 3등분해 산다. 10일은 다일공동체에서 밥퍼목사로 지내고, 10일은 교회에서 보내고, 나머지 10일은 다일영성수련원에서 영성수련을 지도한다. 영성수련 때엔 신문, 텔레비전을 보지 않을 뿐 아니라 전화 통화와 면회도 안 한다. 청와대 오찬에 초청을 받아도 응하지 않는다. 그 자신도 온전히 피정하는 시간이다. 영성수련은 3단계로 나뉘는데, 1단계는 ‘아름다운 세상 찾기’다. 4박5일간 ‘나는 누구인가’를 찾아 모든 생명 있는 것을 사랑할 수 있는 깨달음과 힘을 얻도록 이끈다. 다일교인의 80%가 이 1단계 수련을 거쳤다. 최 목사와 교인들의 행복감은 이런 영성의 힘과 나눔의 실천에서 나온다.

세족식 뒤 최 목사는 단상에 쌓아뒀던 빵을 모든 교인들에게 나눠주었다. 이들이 가정과 직장으로 가져가 나누는 것은 빵이 아니라 사랑이고, 행복이다.

남양주/글·사진 조연현 기자


|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25877test2푸른청년2006-01-05
25876tetstest푸른청년2006-01-05
25875자진 삭제하였습니다또다2006-01-05
25874존경합니다.14층에서2006-01-05
25873류상태 목사님황관중2006-01-05

  • [행복한교회만들기] 분당 샘물교회 박은조 목사...05/11 17:28
  • [행복한교회만들기] 강화도 내리교회 김병내 신부...05/04 18:08
  • [행복한교회만들기] 서울 번동 상립교회 현경식 목사...04/27 18:20
  • [행복한교회만들기] 금산 밧들교회 김명준 목사...04/20 17:03
  • [행복한교회만들기] 서울 만리현교회 이형로 목사...04/13 21:21
  • [행복한교회만들기] 서울 도봉구 은명교회 이민재 목사...04/06 16:42
  • [행복한교회만들기] 남양주 다일교회 최일도 목사 ...03/30 17:48
  • [행복한교회만들기] 일산광성교회 정성진목사...03/23 18:06
  • [행복한교회만들기] 서울 향린교회 조헌정 목사...03/16 16:40
  • [행복한교회만들기] 새길교회 사람들...03/09 18:27
  • [행복한교회만들기] 인천 해인교회 김영선·이준모 부부 목사...03/02 18:06
  • [행복한교회만들기] 서울 광염교회 조현삼 목사...02/23 17:43
  • [행복한교회만들기] 서울 경동교회 박종화 목사...02/16 17:40
  • [행복한교회만들기] 서울 청파교회 김기석 목사...02/02 17:53
  • [행복한교회만들기] 서울 한백교회 양미강 목사...01/26 19:38
  • [행복한교회만들기] 십자가 지고 오른 달동네 무거운 짐진자의 안식처...01/19 17:18
  • [행복한교회만들기] 서울 영동교회 정현구 목사...01/12 17:19
  • [행복한교회만들기] 서울 ‘산정현교회’ 김관선 목사...01/05 20:59

  • 가장 많이 본 기사

    [문화]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질문가이드

    [삼순이]15kg빼고 47kg회복!
    청국장이 암을 물리친다!!
    누구나 땅부자가 될수있다
    남자가 바람을 피는 이유
    새로운 남성으로 태어난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