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령 ‘아줌마’ 퀴즈영웅 탄생
KBS 1TV '퀴즈 대한민국'(매주 일요일 오전 10시)에서 최고령 퀴즈 영웅이 탄생했다.

주인공은 인천에 살고 있는 주부 박영자(55) 씨. 박씨는 9일 녹화한 '퀴즈 대한민국'(방송 예정 17일)에서 5천600만원의 상금을 거머쥐며 최고 영예를 안았다.

지금까지 최고령은 2003년 12월 퀴즈 영웅 자리에 오른 열쇠수리공 이용석(52) 씨였다.

박씨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평상시 퀴즈에 관심이 많았고 책 읽기를 즐긴다"면서 "퀴즈 영웅은 예선을 포함, 5번째 도전 끝에 이뤄낸 성과"라며 흡족해 했다.


그가 퀴즈 영웅으로 탄생하는 데는 아들과의 약속이 주효했다.

"지난해 초 막내 아들과 내기를 했어요. 당시 아들이 행정고시 준비를 포기하고취업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너는 취업을 하고 나는 퀴즈 영웅이 되면 어떻겠느냐'며 내기를 한 거죠." 박씨는 "지난해 5월 아들이 공기업에 취직해 내기에서 졌다"며 웃었다.

그는 앞으로 계획에 대해 묻자 "1988년 남편 사업이 부도가 나면서 통닭집, 속옷가게, 만화가게 등 해보지 않은 일이 없다"면서 "지난해 만화가게를 끝으로 일을그만뒀는데 아직도 공부에 대한 미련이 많아 기회가 되면 신학공부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박씨는 상금의 용도에 대해서는 "가족을 위해 헌신해 온 큰아들에게 소형차를 사주고 싶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기사등록 : 2005-07-11 오후 06:04:00기사수정 : 2005-07-13 오전 02:19:37
한겨레 (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