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4.02.15(일) 22:29

강남길 “혼자 살려니 위장병 생겨”


“아픔이 있으면 (좋은 연기가) 더 나오지 않겠어요 허허실실하기보다는 시청자 여러분께 나이에 걸맞은 깊이 있으면서도 유머러스한 연기를 보여 드릴게요.”

4년만에 돌아온 강남길(46)은 재기의 의지를 굳게 다졌다. 그는 그 특유의 연기와 웃음을 진솔하고 소박하게 전달하겠다고 했다.

13일 오후 충남 당진의 문화방송 일요아침드라마 <물꽃마을 사람> 제작현장을 찾았다. 얼굴에 옅은 분장을 한 강남길은 처음 보자마자 머리를 긁적이며 “할 말도 없는데…”라고 운을 뗐다. 그러나 이내 그만의 편안한 웃음을 지으며 근황을 털어놨다.

연기생활 복귀 1달 남짓된 그는 초반 적응이 쉽지 않았다고 한다. 체력적인 한계를 느끼면서 “나도 이제 나이가 먹었구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단다. 하지만 옛날 기분도 새록새록 나면서 이내 적응되는 것 같다고 했다. 특히 제작진뿐 아니라 일반인들도 그에게 “힘내라” “지켜보겠노라”고 격려해 줘 큰 힘이 됐다. 평소 친하게 지내던 개그맨 이홍렬과 이성미도 정신적 도움을 많이 줬다고 한다.

13일 밤 방송된 <베스트극장> ‘겨울 하느님께’ 편은 그의 복귀를 본격적으로 알린 작품. 극중 배역도 실제 강남길 자신처럼 기러기 아빠여서 연기하기가 더욱 편했다고 한다. 극중 화분에 물주는 장면 등은 대본에는 없었지만 스스로의 경험을 녹여내어 집어넣었다. 현재 일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혼자 살고 있는 그는 “주부 아빠로 생활하다 혼자 살려니까 위장병까지 생기고 한동안 아이들 보고 싶어서 힘들었다”고 한다.

복귀 전 영국 중부 버밍엉에서 두 아이와 보낸 시간이 그에겐 소중했는데, 그 전엔 바빠서 못놀아주고 아이들이 무슨 생각하고 있는지 몰랐지만 첫째 사춘기 겪으면서 얘기도 많이 나누는 등 아빠로서의 직분에 충실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빨래하고 밥하는 아빠보다는 “곧추서는 아빠를 보여주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고1 딸과 중1 아들을 그곳에 놓고 한국행 비행기를 탔다. 아이들은 친가쪽 식구들이 돌아가며 돌봐주고 있다.

강남길은 일단 라디오 진행 섭외 등은 뿌리치고 연기에만 전념할 계획이다. 그에게 돌아오길 잘했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오브(Of)가 코스(course)죠”라며 외국 물먹은 티를 냈다. 그는 티를 내는데서 그치지 않고 영국에 사는 동안 느꼈던 자신의 단상들을 정리한 <강남길의 오마이고드>란 책을 이날 출간하기도 했다.

강남길은 아이들에게 매일 전화를 하는데 그때마다 아이들이 “아빠 전화할 시간에 일 열심히 해”라고 되레 핀잔을 준단다. 그 말을 하고나서 강남길은 또 씩 웃었다. 전종휘 기자 symbio@hani.co.kr

|


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질문가이드

[삼순이]15kg빼고 47kg회복!
청국장이 암을 물리친다!!
누구나 땅부자가 될수있다
남자가 바람을 피는 이유
새로운 남성으로 태어난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