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엔터테인먼트 등록 2003.05.18(일) 23:12

인어아가씨 “짜증나도 7월까진 참아요”

파행적인 내용전개로 상당수 시청자들로부터 거센 종영압력을 받고 있는 문화방송 일일드라마 <인어아가씨>가 애초 6월말 종영방침을 넘어 7월중순까지 방영된다.

문화방송 고위 관계자는 “애초 <인어아가씨>를 6월말 종영할 예정이었으나 후속 드라마 준비가 늦어져 7월 둘째주까지 늦춰질 것같다”고 말했다. 일일드라마는 보통 한달정도 분량은 촬영한 뒤 시작해야 하는데 대본완성이 덜 된 데다 주연급 연기자와 드라마 제목도 아직 결정되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시청률 1,2위를 다투는 드라마를 예정대로 끝내는 게 안타까운 탓인지 문화방송 내부에서는 ‘후속 작품 준비 부족 상황’에 다급함을 찾아볼 수 없다. 한 관계자는 “문화방송 일일드라마의 경우 높은 인기를 얻은 드라마의 다음 작품은 시청률이 낮은 경향이 있다”며 후속 드라마 걱정을 태산같이 한다.

이런 기류를 반영해서인지 방송가에서는 <인어아가씨>의 ‘9월까지 연장방영설’이 죽지않고 나돌고 있다. <인어아가씨>의 임성한 작가는 연장방영에 강한 자심감을 내비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인어아가씨>의 내용을 보면 제작진은 “갈데까지 가보자”고 작정한 것같다. 한동안 손주며느리 은아리령(장서희)와 며느리 금옥선 여사(김용림)에게 교묘하게 왕따당하던 시할머니 금옥선 여사(사미자)는 손주며느리의 ‘편지문안’에 얼었던 마음이 어느새 봄늦녹듯 부드러워지더니 아예 “어쩌면 그렇게 좋은 말만 하니. 나도 디지털녹음기 한대사서 네말을 다 녹음하고 싶다”고 할 정도로 ‘놀라운 변신’을 보여준다.

또 드라마는 왕따 대상을 도우미 아줌마(최선자)에게 돌려 결국 집을 나가게 만들고 시어머니와 시할머니는 손주며느리의 ‘지도’아래 난생처음 집안살림을 배우는 과정을 매일 반복해 보여주고 있다. 게다가 작가 임성한씨는 일일드라마 작가는 아무나 못한다는 식의 ‘자가발전’을 또다시 전개해 시청자들의 짜증을 사고 있다.

“이 드라마 작가는 정말 대단하다. 어쩜 드라마에 그런 생각을 다 할까. 아무도 흉내 낼 수 없을 꺼다. 일일 드라마 일년동안 끌고 있으니까, 아무나 일일드라마 쓰는 것 아니라는 거 강조하는 건인지….”(홍진영씨, <인어아가씨> 인터넷 사이트중)

썼다하면 시청률 20%가 훌쩍 뛰어넘는 초보 인기작가 마마린은 글이 잘써진다며 한밤중에 드레스를 꺼내입고 글을 쓰다 한바탕 소동을 일으키는 상황은 이 드라마의 전개내용에 견줘 ‘애교’에 속한다.

김도형 기자 aip209@hani.co.kr

http://www.hani.co.kr/section-009100004/2003/05/009100004200305182312053.html



The Internet Hankyoreh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