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편집 2001.04.15(일) 23:23
기사검색
.

  ▼ 문화생활

여론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증권 | 문화생활 | 정보통신 | 만화만평

HOME

.

영화/비디오
여행/여가
문학/출판
방송/연예
언론/미디어
예술/공연
종교
추천도서

하니와 함께

오늘의 이메일
뉴스 브리핑
하니 잘하시오
기사에대한의견
한겨레투고

토론

토론기상도
오늘의논객
주제별토론
자유토론방
라이브폴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획연재

광고안내
사이트맵
신문구독

. home > 문화생활 > 방송/연예

KBS, 명성황후 캐스팅 끝내고 발진

5월 9일 막을 올릴 KBS 2TV 특별기획 드라마 「명성황후」(극본 정하연ㆍ연출 윤창범ㆍ프로듀서 윤용훈)가 캐스팅을 끝내고 15일연습에 돌입하며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기획을 맡은 KBS와 드라마전문 독립제작사인 삼화프로덕션(대표 신현택)은 100회 방송에 120여억원의 제작비를 투입해 이른바 `국민 드라마'로 만들겠다는 야심찬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그에 걸맞게 출연진용도 어느 사극 못지 않게 화려하다.

「용의 눈물」로 사극전문 연기자로 떠오른 유동근이 일찌감치 드라마의 한 축을 이끌어갈 대원군으로 낙점됐고 김승우와의 이혼 이후 뒤늦게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이미연이 난항 끝에타이틀롤로 결정됐다.

여기에 「가을동화」의 어린 은서 역으로 스타덤에 오른 문근영이 어린 명성황후로 등장하며 강부자(조대비), 이영후(흥인군), 엄유신(흥인군 처), 선우은숙(감고당 이씨), 최상훈(조영하), 송재호(김좌근), 김병기(오카모토), 황범식(이내관), 홍여진(윤상궁), 정성모(김병기), 이덕희(부대부인) 등의 중견 탤런트와 이진우(고종),정선경(영보당 이씨) 등 스타급 연기자가 가세한다.

당초 「명성황후」는 2002년 한일 월드컵 공동개최를 앞두고 한일관계사를 재정립하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동명 뮤지컬이 나라 안팎에서 히트상품으로 떠오르며 `명성황후 다시 보기'에 대한 국민적인 공감대를 이룬 것도 제작진의 의욕을 부추겼다.

여기에 또하나의 호재가 갑자기 튀어나왔다.

일본이 역사교과서 왜곡으로 국민들의 반일감정에 불을 지른 것이다.

일본 낭인의 칼에 비참하게 숨을 거둔 명성황후는 비극적인 한일 근대사의 상징적 인물. 그가 투기와 변덕으로 똘똘 뭉친 인물로 각인돼온 것도 일제의 간계에 의한 것이기 때문에 그의 명예회복은 잘못 낀 역사의 단추를 바로 끼는 일이기도 하다.

「왕과 비」에서 윤용훈 프로듀서와 콤비를 이뤘던 정하연씨는 "나열적 구성에서 벗어나 명성황후와 대원군의 숙명적인 대결을 최대한 부각시키는 동시에 빠른 전개와 입체적 구성으로 새로운 사극의 전형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작가와 연출자의 의도는 MBC와 SBS가 같은 시간대에 젊은 취향의 수목 미니시리즈 「호텔리어」와 「아름다운 날들」을 방송하고 있는 것을 의식한 전략으로도 풀이된다.

첫회에는 이미연과 유동근이 각각 명성황후와 대원군으로 등장해 드라마 전편의얼개를 이해할 수 있도록 상징적인 장면들을 압축적으로 보여준 뒤 2회부터는 명성황후와 대원군이 무대의 전면에 등장하기 이전으로 거슬러올라가 이야기가 전개된다.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철종의 후사를 놓고 왕실과 안동김씨 일문이 벌이는 암투, 흥선군(대원군)과 밀약을 맺은 정원용의 책략, 조대비의 선택과 소년 왕의 등극,흥선군과 김병학의 줄다리기, 민자영의 왕비 간택 등이 숨가쁘게 이어지며 조선왕조의 대단원을 장식하는 역사의 물줄기가 도도하게 흐른다.

KBS와 삼화프로덕션은 여의도 KBS 본관을 실내촬영 주무대로 삼는 한편 수원의디지털미디어센터에 19세기 말 서울 진고개 주변의 일본인 거리를 조성하고 조선시대 궁궐 오픈세트도 지을 방침이다.

이와 함께 개막 일주일 전인 5월 2일에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모든 출연진이 극중 의상을 차려입고 시청자들에게 미리 선을 보이는가 하면 이례적으로 신문지면을통한 광고도 계획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 맨위로

.  

여론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증권 | 문화생활 | 정보통신 | 만화만평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