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하니리포터 | 초록마을 | 쇼핑 | 교육 | 여행 |

 

여론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증권 | 문화생활 | IT과학 | 만화만평

전체기사 지난기사

home > 문화 > 책과 사람

편집 2003.03.28(금) 19:26

| 검색 상세검색

<가네코 후미코> 야마다 쇼지


△ 옥중의 박열과 가네코. 뉘우치지 않는 대역죄인을 감옥 안에서 ‘특별 대우’했다는 식으로 정치권이 문제삼기도 했다.

'천황제' 폭거한 여성 아나키스트

가네코 후미코
야마다 쇼지 지음·정선태 옮김
산처럼 펴냄·1만8000원

가네코 후미코, 식민지 조선을 사랑한 일본 제국의 아나키스트!

1923년 9월의 일본은 간토대지진으로 민심이 흉흉해지고 있었다. 민심의 화살을 돌리려고 일본 관헌은 조선인이 우물에 독약을 푼다는 둥 유언비어를 퍼트렸고, 공공연하게 조선인 학살이 벌어졌다. 그 즈음 놀라운 ‘대역사건’이 보도된다. 천황과 황태자를 죽이려는 천황폭살사건! 법정에 선 대역 죄인은 바로 가네코 후미코(1903~26)라는 스무 살 일본 여성과 스물한 살 조선 청년 박열(1902~74).

박열, 허무주의적 아나키스트로 알려진 식민지 조선의 독립운동가!

후미코는 그와 함께 일본에서 ‘불령사 동인’을 결성하는 등 공동 투쟁을 벌인 사상적 동지이자 아내였다.

이 사건은 그러나 성사가 불투명한 기획, 다시 말해 폭탄 입수계획 단계의 것이었으나, 법정에 선 그들은 “자신들의 무죄를 증명하기보다는 공판을 자기 사상을 당당히 밝히는 투쟁의 장으로 삼았다.” 햇수로 4년에 걸친 재판, 그리고 사형선고. 1926년 7월 후미코는 형무소에서 목을 매 자살했다. 무기징역 형으로 감형받은 지 석 달 만이었다. 그의 나이 스물셋.

부모한테 버림받은 무적자 천덕꾸러지
억압된 식민지 조선은 확대된 자아였다
남편 박열과 대역사건 검거. 끝내 절명한 고투 생생


△  사망 직전 가네코 후비코 초상화.

<가네코 후미코>는 시대를 앞서는 ‘개인주의적 아나키스트’로, 근대 일본을 뿌리로부터 지탱하는 천황제를 향해 돌진했던 여성 가네코 후미코의 삶과 사상을 밀도있게 재구성해낸 역작이다. 이 책은 신문 과정에서 끊임없이 전향과 회유를 시도했던 예심판사의 말대로 “유서 깊은 일본에서 난 그”가 왜 식민지 조선인과 함께 조선 독립을 위해 싸우고, 일본 제국의 밑심인 천황제에 반기를 들었는지에 대한 집요한 답변이다. 일본인인 가네코가 목숨을 걸 만큼 마음에서부터 조선인과 조선 독립에 공감한 원인은 무엇이었을까

서승·서준식 구명운동을 적극적으로 펼쳤던 일본의 역사학자인 지은이 야마다 쇼지는 그것을 ‘확대된 자아’라는 말로 요약한다. ‘나는 박열을 사랑한다. …사랑받고 있는 것은 타인이 아니다. 타인 속에서 발견할 수 있는 것은 자신이다. 즉, 그것은 자아의 확대라 할 수 있다.’(가네코의 옥중 수기) 가네코에게 식민지 조선은 확대된 자아였다. “바로 그러했기 때문에 가네코는 황민화를 강요하는 천황제에 조선인과 함께 저항하면서 ‘자기’를 관철”했던 것이다.

여기에는 가네코의 조선 체험이 자리잡는다. 가네코는 1912~19년 8년 동안 식민지 조선에서 청소년기를 보냈다. 옥중에서 가네코는 3·1운동을 지켜보았던 소회를 “남의 일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을 정도의 감격이 가슴에 용솟음쳤다”고 진술했다. 지은이는 이와 함께, 가네코가 일본에서든 조선에서든 체제로부터 소외되어 살아야 했다는 사실에 주목한다. 가네코는 처음엔 아버지로부터, 곧이어 어머니로부터도 양육을 거부당한 채 ‘무적자(無籍者)’로 어린 시절을 보내야 했으며, 성장과정에서 여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았다. 책에는 조선에서 보낸 청소년기에 양녀로 들어간 일가 집에서 ‘친할머니’에게서 받았던 학대 등 ‘비통했던’ 가네코의 어린 시절을, 읽기가 고통스러울 만큼 복기한다. 딸을 ‘외삼촌’에게 팔아넘기는 아버지에게서 탈출해 가출을 감행한 가네코는 도쿄에서 신문팔이, 오뎅집 일을 하며 밤에는 독학을 했다. 그곳에서 그는 조선인 사회주의자 등과의 만남 속에 아나키스트로 변화해 간다. 이 과정은 소외자 가네코가 ‘자기’를 세계 속에서 ‘발견’해 직진해 나아갔던 과정이기도 했다.

지은이는 수감 당시 여러 정황을 추적함으로써 가네코의 자살이 형무소에서의 집요한 전향공작에 목숨으로 맞선 결과였음을 보여준다. 가네코의 길은 옥중에서 전향(35년)한 뒤 45년 해방과 함께 출옥해 이후 보수적 행로를 걸었던 박열의 길과도 달랐다.

‘사회의 밑바닥에서 살았던 여성의 생활 속에서 고투하는 것’, 이것이 바로 죽음을 불사하고 비전향을 관철할 수 있었던, 그녀의 사상 형성사였다고 지은이는 말한다.

이 책은 일본의 양심적 역사학자의 실천적, 반성적 역사 읽기이기도 하다. 지은이는 말한다. “일본인이 조선을 가해한 사실을 직시하는 하지 않는 한 일본인의 내셔널리즘은 이후에도 타민족의 억압에 동원될 위험성이 있다. 가네코의 사상과 행동을 명확하게 하는 하나의 의미는 바로 여기에 있다.”

허미경 기자 carmen@hani.co.kr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1474괄목상대(刮目相對)이건달2006-01-11
1473大學에서 몇 구절童蒙2006-01-07
1472자진 삭제하였습니다童蒙2006-01-07
1471자진 삭제하였습니다aaaaa098762006-01-04
1470자진 삭제하였습니다aaaaa098762006-01-04


독자가 추천하는 좋은책

  • <구멍가게> 정근표

  • 일련의 "유물기증도록"

  • 곽재구의 <포구기행>

  • <지선아 사랑해>

  • 정해명 시집 <아나콘다 죽이기>

  • <늘푸른 소나무> 김원일


    하니와 함께

    하니 잘하시오
    한겨레투고
    오늘의 이메일


    토론(전체 토론방 목록)

    게시판 이용안내
    통일·남북교류
    북 송금, DJ의 과오
    전두환씨 재산
    사생활 침해…몰카
    동계올림픽…김운용 파문
    미사일방어체제
    참여정부 개혁과제
    NEIS, 교육정책
    언론권력·개혁
    병역기피·면제
    국회의원 나으리
    보수를 보수하라!
    검찰개혁 파문
    주한미군 득과 실
    부실공화국 대한민국
    이공계 기피 현상
    도박? 대박^^ 쪽박ㅠㅠ
    집값 부동산 정책
    빈익빈 부익부
    재벌개혁
    연예계 권력과 비리
    다단계판매
    흡연권? 혐연권!
    종교집단 종교권력
    외모·인종 차별
    이혼·가정폭력
    사주팔자명리 진검승부
    아름다운 세상·사람
    캠페인 : 지역감정 고발

    정보통신 포럼

    해외뉴스 포럼

    축구, 나도한마디

    내가 쓰는 여행기

    독자추천 좋은책

    코리안 네트워크

    토론기상도

    오늘의 논객

    자유토론방

    라이브폴







    YES24 추천도서
    메모의 기술 : 머리보다 손이 먼저 움직이는
    메모법에 대한 실용서겸 자기계발서,메모에도 기술이 필요하다!
    YES24 신간도서
    내 사랑 로미
    로미엄마 김현주의 감동 애견일기 생생 애견노하우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The Hankyoreh copyright(c) 2006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