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영화/비디오 등록 2005.07.06(수) 18:09

극장 관객 10년만에 감소세로

상반기 6284만여명 관람
2004년보다 600만여명 줄어

90년대 중반부터 꾸준히 증가했던 극장 관객이 올들어 10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멀티플렉스극장 씨제이 씨지브이가 5일 발표한 상반기 영화산업분석 자료를 보면, 96년 이후 상반기 극장 관객이 매년 평균 31%씩 늘어왔지만 올해는 9% 감소했다. 지난해 상반기 6900만명 이상 극장을 찾았지만 올해는 6284만여명에 그쳤다. 그러나 지난해 상반기에 <실미도> <태극기 휘날리며>등 1천만명이 넘는 이례적인 관객동원을 기록한 영화가 두편이나 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올 상반기의 관객 감소세가 크게 우려할 수준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올 상반기 관객을 2003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15.3% 증가했다.

상반기 한국영화 시장점유율 역시 60%를 넘겼던 지난해 기록(68.1%)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55.8%(서울 50.1%)로 2003년 이후 계속되고 있는 외국영화에 대한 한국영화의 우위가 올해도 이어졌다. 반면 미국영화의 극장 점유율은 36.4%에 그쳤다. 한때 전국 관객의 절반에 가까웠던 서울 관객의 비중이 꾸준히 줄어들어 올해 상반기에는 3분의1 수준으로 떨어졌다. 멀티플렉스가 전국에 세워지면서 지방에도 극장 인프라가 구축돼 지방 관객이 꾸준히 늘어났으며 <마파도>처럼 지방 관객의 호응을 얻은 영화가 전체적으로 좋은 성적을 내기도 했다.

올 상반기의 흥행작 5위는 모두 한국영화가 차지했다. 최고 흥행작은 정윤철 감독, 조승우 주연의 <말아톤>. 전국 관객 518만명이 들어 올 상반기 유일하게 관객 500만명을 넘긴 영화가 됐다. 그 뒤를 <공공의 적 2>(전국 391만명), <마파도>(303만명), <혈의 누>(227만명), <댄서의 순정>(220만명)이 이었다. 지난해 상반기 200만명 이상 관객을 동원한 한국영화가 8편이었던 데 비해 올해는 5편에 불과했다.

김은형 기자 dmsgud@hani.co.kr



http://www.hani.co.kr/section-009100000/2005/07/009100000200507061809029.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