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7.04(월) 19:20

해인사 비로자나불 최고 목조불상 판명


내부서 883년 명문

국내에서 가장 오래 된 9세기의 목조 불상이 확인됐다.

경남 합천 해인사는 4일 오후 비로자나불상과 조성 연대가 적힌 복장(불상 내부)을 문화재 전문가들과 언론에 공개했다.

높이 127㎝, 무릎 폭 96.5㎝인 이 불상은 눈을 거의 감은 채 결가부좌로 앉아 지권인(검지를 쥠)을 하고 있다. 해인사 주지 현응 스님은 “팔만대장경 목판본을 소장하는 장경각 안 법보전 비로자나불상의 금이 벗겨져 개금(금칠) 불사를 하기 위해 복장을 열고 옻칠을 하던 중 조성 연대가 적힌 명문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복장에 든 판자엔 조성 연대인 ‘중화 3년’과 함께 신라 고위 관직인 대각간의 발원문으로 추정되는 문장이 적혀 있다.

중화 3년은 당나라 희종 때 연호로 신라 49대 헌강왕(875~886) 때인 서기 883년에 해당한다. 현재 학계에서 공인된 가장 오래된 예배 대상 목조불상으로는 1274년 만들어진 서울 안암동 개운사의 목조아미타불좌상이며, 고려 충렬왕 6년(1280년)에 보수된 기록이 최근 발견된 충남 서산 개심사 소장 아미타삼존불상이 더 오래 전에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해인사 비로자나불상은 국내 목조불상의 출현 시기를 400년 가까이 앞당긴 셈이다.

합천/조연현 노형석 기자 cho@hani.co.kr 사진 해인사 제공


“1천1백년간 거의 썩지 않았다” 탄성

해인사 ‘9세기 목조불상’ 모습 드러낸 날


△ 해인사 스님들이 복장(불상 내부) 안을 들여다보고 있다.

4일 경남 합천 해인사 조사전에서 천막 안에 있던 비로자나불상이 공개되자 문화재 전문가와 취재진 등 100여명으로부터 신음이 새어나왔다.

목불은 새 개금불사(금칠)를 앞두고 기존의 금칠이 벗겨지고 검게 옻칠만 한 상태로 공개됐다. 눈을 거의 감은 채 알 듯 모를 듯한 미소를 머금은 얼굴은 ‘법열’(깨달음의 기쁨)과 ‘법신’(진리의 세계)의 실상을 보여주는 듯했다. 비로자나불이란 깨달음을 형상화한 법신불을 말한다.

이 아름다운 목조불의 조성 연대 확인은 불교미술사에도 적잖은 충격을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이 불상과 복장 내부를 확인한 불교미술사가 강우방 교수(이화여대)는 “전체적으로 신체에 견줘 얼굴이 크고, 풍만한 얼굴상과 능숙하고 유려한 옷주름 등이 8~9세기 통일신라 불상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며 “살이 통통하게 오른 느낌이 경주 남산 용장계나 남산 약수계 석불과 비슷한 면모를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팔만대장경은 법보여서 거기에 모셔진 목불이 중요할 것으로 생각해왔다”며 “그동안 왜 신라시대엔 목조불이 없을까 의아하게 여겨왔는데, 오늘 조성 연대를 확인하니 반갑다”고 덧붙였다.

보존 전문가인 김홍식 전 국립중앙박물관 학예관은 “불상 전체가 나무인데 거의 썩지 않고 보존 상태가 너무나 생생한 것이 놀랍다”며 “이는 장경각의 탁월한 보존 구조와 환경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 복장 안에 붙여진 판자에 새겨진 글씨. 해인사 제공

지금까지 이 불상은 팔만대장경 목판본이 보관된 장경각 안 법보전에 있었으나 조선시대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돼 경남유형문화재 제41호로만 지정돼 있었다.

해인사 주지 현응 스님은 “이 불상의 개금불사는 1700년대와 5년 전까지 여러 차례 있었지만 이 명문을 발견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불상 내부에 기록물 등을 항아리에 싸서 넣는 복장 유물을 꺼낸 뒤 전등을 안에 비춰야 볼 수 있는 판자에는 세로로 왼쪽에 ‘中和三年癸卯此像夏節柒金着成’(중화3년계묘차상하절칠금착성)이, 오른쪽에 ‘誓願大角干主燈身○彌右座妃主燈身○’(서원대각간주등신○미우좌비주등신○)라고 적혀 있다. ○는 알아보기 어려운 글씨다.

왼쪽 문장은 ‘중화 3년 여름에 개금을 했다’는 내용이고, 오른쪽 문장은 ‘통일신라의 고위 관직인 대각간의 서원으로 이 불상을 조성했다’는 내용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인사는 이 불상의 개금불사를 마치고 9월1일 점안 법회를 한 뒤 100일 동안만 공개한다. 그 뒤로는 불상과 대장경 보존을 위해 일반에 개방하지 않을 계획이다.

조연현 노형석 기자 nuge@hani.co.kr


|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2470황교수는 거짓말쟁이다! 그러나..6652006-01-11
2469창녀? 성녀???다이애나2006-01-11
2468외격해정법사2006-01-11
2467황우석 지지층은 60살 ~80살 할아방구들 섹스맨2006-01-10
2466황우석, 한사람 죽이면 이렇게 간단한 것을..장독대2006-01-10

  • [문화재] “해인사 목불 국보지정 직권 상정 고려”...07/12 20:49
  • [문화재] 포항에 1300만년전 돌고래 화석...07/06 18:13
  • [문화재] 평양의 이조실록...07/05 21:16
  • [문화재] 불탄 낙산사 ‘꽃 먼저 복구’...07/05 19:02
  • [문화재] 해인사 비로자나불 최고 목조불상 판명...07/04 19:20
  • [문화재] 조선후기 사형집행 신중했다...07/04 18:07
  • [문화재] 통일신라시대 불상이 된 조선시대 불상...07/04 14:22
  • [문화재] 해인사 비로자나불, 국내 최고 목조불상 판명...07/04 13:53
  • [문화재] 한자리에 모인 옛 문방구들...06/30 17:37
  • [문화재] 서오릉 ‘명릉’ 34년만에 개방...06/27 18:45
  • [문화재] 국내최고 1700년전 논어 쓴 나무쪽 발견...06/27 18:16
  • [문화재] 단원 미공개 10폭 화첩 ‘햇빛’...06/26 20:20
  • [문화재] 창덕궁 벽화 85년만에 ‘햇빛’...06/23 17:12
  • [문화재] 창녕 송현동 고분 ‘구유형’ 목관은 배 모양?...06/21 16:13
  • [문화재] 창녕 송현동 고분 유물 300여 점 출토...06/21 09:37
  • [문화재] 창녕 월봉산 ‘신석기 저습지 유적’ 발굴현장...06/20 19:37
  • [문화재] 발해유물, 당당히 전시관 ‘한지리’ 차지...06/16 17:00
  • [문화재] 강화 고인돌...06/07 21:10
  • [문화재] 경회루 44년만에 일반 개방 ...06/01 18:27
  • [문화재]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청동기시대 인공연못 발굴...05/31 11:18
  • [문화재] 매장문화재 민간발굴 국가부담 추진...05/27 08:04

  • 가장 많이 본 기사

    [문화]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질문가이드

    [삼순이]15kg빼고 47kg회복!
    청국장이 암을 물리친다!!
    누구나 땅부자가 될수있다
    남자가 바람을 피는 이유
    새로운 남성으로 태어난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