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4.28(목) 21:41

김민철 민족문제연구소 실장, 이영훈 교수의 위안부 ‘허수’ 반박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 교모 조선총독부·후생성 자료 근거”

최근 ‘뉴라이트’의 새로운 논객으로 떠오르고 있는 이영훈 서울대 교수(경제학)가 “남한의 교과서에 등장하는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징용자의 숫자가 허수의 덫에 빠져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교수는 최근 인터넷 사이트 뉴라이트닷컴( www.new-right.com )에 기고한 칼럼에서 “남한의 고등학교 교과서를 보면 위안부의 수를 ‘수십만’으로, 강제로 끌려간 사람들을 ‘650만명’으로 가르치고 있다”며 “원래 정신대로 끌려간 여성 숫자인 20만명이 1984년 이후 조선여자 위안부의 총수로 바뀌었고, 징용·징병으로 강제동원된 남자가 650만명 또는 840만명이었다는 주장도 비슷한 과정을 통해 생겨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20년간 ‘위안부 20만명’ ‘강제연행 600만명’이라는 신화가 만들어져온 셈”이라며 “자꾸 허수를 지어내고 그에 대한 일본의 책임을 추궁하기만 한다면, 그것이 진정 올바른 방식의 과거사 청산일까”라고 물었다. 그러나 이 교수는 ‘허수’가 아닌 실제 피해자 규모에 대해선 구체적 수치를 제시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김민철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실장은 “지금까지 역사학계 및 피해자 단체 등이 내놓은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징용 피해자의 규모는 모두 조선총독부 및 일본 후생성 등이 공식적으로 발표한 통계자료를 토대로 한 것”이라며 “당연하게도 일본 쪽 자료에는 조선인 피해자의 규모가 정확하게 기록돼 있지 않고, 객관적 자료를 종합한 ‘추정치’를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실장은 “당연히 추정치는 추정치일 뿐”이라며 “같은 글에서 ‘추정치는 틀릴 가능성을 안고 있다’고 지적하는 이 교수가 무슨 말씀을 하고 싶은 건지는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김 연구실장은 “일본 후생성 자료를 보면 해외로 강제동원된 조선인은 66만명이고, 같은 내용에 대해 조선총독부는 77만명이라고 적고 있으며, 여기에 지원병·군속 등을 합하면 120만명에 이른다는 통계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역시 조선총독부 등의 자료를 보면, 조선 국내에 강제 동원된 사람은 일제 강점기 동안 연인원 550만명에 이른다”며 “해외와 국내를 합하면 교과서에 기재된 인원과 비슷한 수치가 나온다”고 말했다.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선 “정신대 피해자가 20만이고, 이 가운데 군위안부 피해자가 얼마나 되는지가 정확치 않다는 지적은 타당성이 있다”며 “그러나 일본 쪽 통계 자체가 서로 다른 수치를 제시하고 있는 상황에서 군 위안부의 전체 규모를 ‘확증’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안수찬 기자 ahn@hani.co.kr


|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2986--고이즈미 생각! 부시옵빠 동북아 나와바리는한빛농사꾼2005-11-23
2985--숨겨진 본 모습의 얼굴 전격공개!!!--한빛농사꾼2005-11-20
2984운영자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xz2005-10-11
2983자진 삭제하였습니다육두문자2005-08-29
2982CNN 홈페이지에서 투표가 있었습니다.이건달2005-08-28

  • [위안부] ‘일본군 위안부’ 다큐 제작하는 미국 젊은이들...07/12 18:43
  • [강제징용] 정부, 우토로문제 인도적 해결 일본에 요청...07/07 16:12
  • [위안부] 위안부할머니에 큰절하는 ‘세계여성’...06/23 01:20
  • [위안부] 수요집회 참석한 ‘종군위안부’ 쓴 한국계 미국인 작가 노라 옥자 켈러...06/22 19:23
  • [위안부] 상하이에 ‘일본군 위안소’ 149곳 확인...06/16 23:48
  • [위안부] “종군위안부란 말 원래 없었다” 또 망언...06/12 21:12
  • [위안부] 일 문부상 “종군위안부라는 말 없었다” 또 망언...06/12 14:01
  • [위안부] 수요집회, 군위안부 할머니가 직접 찰칵...06/08 21:19
  • [위안부] 군위안부 221명 명단 ‘햇빛’...06/06 23:33
  • [위안부] 중국, 한국인 등 수용 위안부가옥 7채 발견...05/23 09:06
  • [강제징용] 일본 징용자 유골조사 사찰에도 요청키로...05/20 09:39
  • [강제징용] “우토로 땅, 한국정부에 팔겠다”...05/15 21:04
  • [강제징용] 일본 강제징용 민간희생자 유골 100위 우선반환...05/09 07:56
  • [위안부] 위안부 할머니 또 별세…생존자는 118명...04/30 10:20
  • [위안부] 김민철 민족문제연구소 실장, 이영훈 교수의 위안부 ‘허수’ 반박...04/28 21:41
  • [위안부] 위안부 할머니 또 별세...04/27 20:40
  • [강제징용] 철거 위기 일 강제징용 조선인마을 ‘우토로’ 지원 팔걷어...04/27 19:15
  • [위안부] 종군위안부 충격증언..북 생존 박영심 할머니...04/27 14:52
  • [위안부] “일군 조선처녀로 고깃국 만들어 먹여”...04/27 11:49
  • [위안부] 일본군위안부 강순애·김영자 할머니 별세...04/20 19:28
  • [위안부] 정대협, ‘가짜 위안부’ 발언 지만원씨 고발...04/18 10:26

  • 가장 많이 본 기사

    [문화]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질문가이드

    [삼순이]15kg빼고 47kg회복!
    청국장이 암을 물리친다!!
    누구나 땅부자가 될수있다
    남자가 바람을 피는 이유
    새로운 남성으로 태어난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