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원게시판 관련사이트 한겨레스포츠






편집 : 2004.08.23(월) 07:16HOME > 올림픽뉴스 > 외국경기

칠레 마수, 테니스 단·복식 2관왕 기염


테니스 남자복식에서 우승, 조국 칠레에 올림픽사상 첫 금메달을 선사했던 니콜라스 마수(25)가 남자 단식까지 석권했다.

10번시드 마수는 23일 새벽(한국시간) 아테네 올림픽테니스센터에서 열린 아테네올림픽 남자 단식 결승에서 마디 피쉬(미국 랭킹22위)를 맞아 4시간에 걸친 풀세트 접전 끝에 3-2(6-3 3-6 2-6 6-3 6-4)로 이겼다.

이로써 마수는 페르난도 곤살레스와 함께 엮어낸 복식우승을 포함해 2관왕이 됐고 지난 시드니올림픽까지 한번도 금메달을 만져보지 못했던 칠레는 마수의 선전으로 한꺼번에 금메달 2개를 획득하는 경사를 맞았다.

전날 복식 결승에서 3시간반에 걸친 접전을 치렀던 마수는 이날 더욱 강력해진스트로크로 피쉬를 끈길기게 물고 늘어졌다.

강력한 패싱샷을 내세워 1세트를 기분좋게 따냈으나 체력이 급격히 떨어지면서이후 2,3세트를 거푸 내줘 1-2로 역전당한 마수는 이후 서비스에서 난조를 보인 피쉬의 서비스게임을 따내면서 4세트를 이겨 세트스코어 2-2로 균형을 잡았다.

체력전으로 흐르면서 판세를 점치기 힘든 마지막 세트에서 마수는 집중력을 잃지않은 반면 일방적으로 마수를 응원하는 관중들의 환호에 흔들린 피쉬는 실책을 연발하면서 4-6으로 주저앉았다.

이에 앞서 마수는 이번 대회 1∼3회전에서 비교적 약체를 만나 손쉽게 통과하는행운을 안았고 8강전에서 최대 난적이었던 3번시드 카를로스 모야(스페인)를 2-0으로 물리친데 이어 준결승에서는 미국의 강서버 테일러 덴트(랭킹 29위)를 꺾고 결승에 올랐다.

앞서 벌어진 여자복식 결승에서는 중국의 리팅-순티앤티앤조가 스페인의 콘치타마르티네스-비르기나 루아나 파스쿠알(스페인)조를 2-0으로 물리치고 중국 테니스출전 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3일 전적 △테니스 남자단식 1.니콜라스 마수(칠레) 2.마디 피쉬(미국) 3.페르난도 곤살레스(칠레) △테니스 여자복식 결승 중국 2-0 스페인 (아테네/연합뉴스)


|

아테네 별들 충북 하늘 수놓 ..
최고령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
문대성, 18일 국기원서 팬 ..
올림픽 결선 진출 남유선, ..
러시아, 체조 판정시비 네모 ..
문대성, ‘정상 수성’ 몸만 ..
양궁 금메달리스트, ‘여전히 ..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4 Hankyoreh Plu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