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6.19(일) 10:00

한국, 희망과 한계 동시체험


'희망과 한계를 동시에 느꼈다.'

19일(한국시간) 브라질과의 경기를 끝으로 2005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를 마친 20세이하(U-20) 한국청소년축구대표팀은 비록 16강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세계적인 강팀들에 크게 밀리지 않고 잘 싸웠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전술 문제와 행정적인 준비 미숙, 한국 축구의 근본적인 한계 등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는 계기이기도 했다는 지적이다.

◆아쉽지만 희망을 찾았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이 속한 F조는 디펜딩챔프 브라질, 아프리카 챔피언 나이지리아, 유럽의 복병 스위스로 구성돼있어 '죽음의 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국이 만만찮은 적수들을 상대로 어느 한 경기도 크게 무너지는 일 없이 1승2패로 대회를 마쳤다는 것만 해도 어느 정도의 성과는 달성했다는 평가다.

1승 목표로 삼았던 스위스와의 1차전에서 1-2로 역전패하는 바람에 험난한 여정을 걸어야했지만 나이리지아를 상대로 2-1 대역전 드라마를 펼치며 한때 조별리그 통과를 꿈꾸기도 한 것.

이번 대회를 관전한 김호곤 전 올림픽대표팀 감독은 "옛날보다는 세계 축구와의격차가 많이 줄어든 느낌이다. 스코어상으로도 그렇고 경기 내용도 일방적으로 몰리지는 않았다. 세계의 벽에 가까워졌다고 본다"고 소감을 밝혔다.

비록 예년 청소년대표팀만큼 화려하지는 않았지만 단단한 수비력과 위압감 넘치는 공격력을 보유한 브라질을 상대로 어느 정도 게임을 풀어나갔다는 것이 그 방증.

박성화 청소년대표팀 감독은 "16강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아주 강한 조에서 좋은팀들과 경쟁을 하면서 부족한 부분을 배우고 자신감도 얻을 수 있었다. 특히 나이지리아같은 강팀을 이긴 경험은 앞으로도 도전해볼만 하다는 자신감을 줄 것"이라며 위안을 삼았다.

◆한계는 바로 이것= 미드필드를 거치는 아기자기한 플레이를 배제하고 지나치게 롱패스에 의존했다는 점이 박성화호의 전술적인 미스라는 지적도 나온다.

일단 수비를 굳히고 역습을 노린다는 전략 자체가 나쁜 것은 아니지만 짧고 정교한 패스보다는 수비진에서 곧바로 상대 뒷공간을 향해 롱킥을 남발해 공수연결에 좋지 못한 흐름을 초래했다는 것.

김 전 감독은 "수비가 공격의 시작인데 자주 잘리는 바람에 연결이 되지 못했다"고 했고 박항서 전 국가대표팀 코치도 "수비 위주의 작전을 펼치는 바람에 공격이 원활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1,2차전에서 동점골을 노리고 적극적으로 나온 후반부터 한국이 좋은 플레이를 펼친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에 대해 김 전 감독은 "나이지리아전이나 스위스전에서 후반에는 우리 미드필더들도 볼을 잘 주고받는 상황을 연출했다. 그런데도 아직 자신감을 가지지 못하고 긴 패스만 한다"며 안타까워했다.

또 대한축구협회와 청소년대표팀 코칭스태프가 상대팀 전력 분석과 대표선수 차출 문제 등에서 보여준 행정능력에도 문제가 있었다는 평가다.

우선 1차전 상대 스위스에 대해 협회와 코칭스태프는 유럽 빅리그 소속 선수들이 대부분 빠진 지역예선 경기 비디오 테이프 한 개만으로 '1승 제물로 삼을 팀'으로 쉽게 단정짓는 오류를 범하기도 했다.

대회 개막 열흘 전까지만 해도 요한 볼란텐(브레시아), 필리프 센데로스(아스날), 레토 지글러(토튼햄) 등의 존재를 아무도 모르고 있었을 정도다.

또 박주영, 백지훈, 김승용(이상 서울)의 차출 기간을 둘러싼 프로축구 FC 서울과의 분쟁을 적극적이고 원만하게 해결하지 못한 점도 한때 팀 분위기를 어지럽게 했다.

우리와 여건이 다르기는 했지만 충분한 시간의 합숙훈련과 해외 전지훈련까지실시한 중국과 일본이 16강에 진출한 것과 묘한 대조를 이루는 셈. 그 밖에 선수들의 기본기와 전술 운용능력이 떨어진다는 한국 축구의 근본적인 한계도 여실히 드러났다는 지적이다. 스위스전이 수중전으로 치러지는 바람에 볼 컨트롤 등 개인기에서 열세인 한국이 고전을 면치 못했다는 것이 그 실례.

박성화 감독은 이번 대표팀에 대해 "선수의 자질은 최고라고 할 수 있지만 기술이 떨어진다. 우리는 억압적인 환경에서 개인기보다는 조직력을 다지도록 교육을 받아 기술이 약한 것"이라며 성적지상주의가 판치는 한국 축구의 구조적인 어려움을토로했다.

이어서 박 감독은 "기술뿐 아니라 개인의 경기 운영능력도 보완이 절실하다.

조직력과 근성만으로 세계적인 팀에 맞설 수는 없다"고 말했다.

(에멘<네덜란드>/연합뉴스)

|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4953축구는 이렇게?도락산송이2006-01-09
4952우리 나라는 압박축구를 어설프게 하고 있습니다6092342006-01-04
4951우리 나라 축구의 문제점인 뻥축구와 패스기술!6092342005-12-28
4950축국 국가 대표 선수 뽑기에 문제점이 있습니다6092342005-12-21
4949[동영상]박지성 드디어 첫골,제이웨이2005-12-21

  • [축구대표팀] 백지훈 등 5명 본프레레호 첫 합류...07/12 19:21
  • [축구대표팀] 월드컵스타 송종국, 지난 4월 이혼...07/01 13:43
  • [청소년축구] 나이지리아 청소년축구 결승 진출...06/29 18:37
  • [청소년축구] 아르헨-나이지리아, 세계청소년축구 결승 격돌...06/29 07:14
  • [축구대표팀] FIFA, “박지성 동아시아대회 차출 이유 없다”...06/26 15:40
  • [청소년축구] 청소년축구 승부차기 혈투-24명 키커로 등장...06/26 09:50
  • [청소년축구] 아르헨·나이지리아 등 청소년 축구 8강 진출...06/23 18:43
  • [축구대표팀] 정몽준 회장, 베켄바워 만나 ‘독일 전훈’ 타진...06/23 09:16
  • [청소년축구] 청소년축구 16강 아시아팀 와르르...06/22 19:05
  • [축구대표팀] 안정환 “요코하마 떠난다"...06/21 00:42
  • [청소년축구] 박주영, ‘죽음의 원정’ 마치고 귀국...06/20 13:22
  • [청소년축구] 박성화호, 아쉬움 묻고 해산...06/20 11:47
  • [청소년축구] 한-브라질전 올들어 최고 시청률 기록...06/19 13:24
  • [청소년축구] 청소년 축구 ‘세계 벽’ 실감…기술축구만이 살길...06/19 19:17
  • [청소년축구] 한국축구, 조별리그 탈락 아쉬운 사례들...06/19 10:20
  • [청소년축구] 한국, 브라질에 패배…16강 좌절...06/19 00:53
  • [청소년축구] 한국, 희망과 한계 동시체험...06/19 10:00
  • [청소년축구] 중국·일본 16강 진출, 아시아 선전...06/19 09:48
  • [청소년축구] 박주영,신영록 안타까운 ‘부상투혼’ ...06/19 01:00
  • [청소년축구] 아르헨티나, 독일잡고 16강행 시작...06/18 22:54
  • [청소년축구] 청소년축구 브라질 전 길거리 응원 ‘후끈’...06/18 22:52

  •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포츠]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질문가이드

    [삼순이]15kg빼고 47kg회복!
    청국장이 암을 물리친다!!
    누구나 땅부자가 될수있다
    남자가 바람을 피는 이유
    새로운 남성으로 태어난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