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궂긴소식 등록 2005.07.10(일) 18:03

재미 민주인사 이재헌씨 별세

유신 시절 대표적 반체제 인사로 국외에서 민주화운동을 이끈 이재현 박사가 8일 오후 2시(현지시각) 미국 일리노이주 마콤시 병원에서 급성 백혈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9.

1926년 충북 영동에서 태어난 고인은 미군정청과 미 25사단 본부에서 근무를 하면서 영어실력을 쌓았고, 이승만 대통령의 영어 성명서를 작성하는 대리집필자가 됐다. 또 5·16 군사쿠데타 이후에는 박정희 최고회의 의장의 공보비서로 일하기도 했다.

그러나 주미 한국대사관 초대 공보관장을 지내던 73년 6월 이 박사는 유신독재에 반대해 미국으로 망명했다. 유신독재에 대한 미국 언론의 비판적 보도를 막지 못한다는 이유 등을 들어 한국 중앙정보부가 대사관 직원들을 간첩으로 몰아세우려 한 게 망명의 직접적 계기였다고 한다. 그 뒤 이 박사는 한국의 인권문제를 다루던 미 하원 프레이저 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한국 중앙정보부가 미 의회 의원들을 매수하려는 공작을 펼치고 있다”는 등 박정희 정권의 비밀공작 내용을 증언했고, 김형욱 전 중앙정보부장의 미 의회 증언을 주선하기도 했다.

이 박사는 한국민주회복통일촉진국민회의 미주 의장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 등과 함께 80년대 국외 민주화운동을 주도했고, 웨스턴 일리노이대학에서 언론학을 가르치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최명자씨와 아들 유진(재미 의사)씨 등 4남매가 있다. 미국 전화번호는 309-837-3861.

유신재 기자 ohora@hani.co.kr



http://www.hani.co.kr/section-005100036/2005/07/005100036200507101803074.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