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지역 등록 2005.01.10(월) 18:21

진도 농민들 대파 갈아엎어

행정당국 과잉생산 무대응 판로 막막
무안은 예측조사로 양파과잉 막아

전남 진도군 농민들이 겨울대파의 판로를 찾지 못해 밭을 스스로 갈아 엎었다.

이는 출하량을 조절하기 위한 고육지책이자, 행정당국의 늦장대응에 항의하는 집단행동으로 볼 수 있다. 이에 따라 주요 농산물의 과잉생산-가격폭락-집단폐기가 되풀이되는 것을 막기 위해 생산 전 단계부터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겨울대파 집단 폐기=진도군 농민 50여 명은 10일 오후 2시 재배면적 600여만평의 0.3%인 2만여 평의 밭을 트랙터로 갈아 엎었다. 진도군 농민회는 이달 말까지 3,4회에 걸쳐 재배면적의 5%인 30만평을 폐기할 방침이다.

농민들은 겨울대파 과잉생산으로 값이 폭락하고 거래마저 끊기자 이렇게 결정했다.겨울대파 생산량은 진도에만 전년에 견줘 23.6%나 증가한데다, 전국적으로 5.9%가 늘었다. 이에따라 지난해 밭떼기 거래로 평당 8000~1만원에 팔리던 것이 올해는 4분의 1수준인 2000원대로 폭락했다. 20년째 4000평의 겨울대파를 재배해온 박선학(54·군내면)씨는 “밭떼기로 계약했던 상인들마저 아예 가져가지 않아 생산비도 건지지 못할 형편이다”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농민들은 “지난해 3월 파종 때부터 과잉생산이 우려됐지만, 행정당국이 늦장대응을 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진도군농민회 정해민 회장은 “배추·무·양파·대파 등 7개 품목은 정부의 농산물안정기금(농안기금)을 활용할 수 있는데도, 군이 무대책으로 일관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진도군은 “지난달 초부터 농림부에 500㏊를 폐기하기 위해 37억5000만원을 지원해달라고 건의해왔다”고 반박했다. 군 관계자는 “농림부 대책에 앞서 전남도·진도군 지역 농협이 7억5000만원을 마련해 100㏊를 폐기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런 공방 속에 11일 오후 2시 진도군청에서 농림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대책협의회가 열린다.

무안 양파 사전 조정=진도의 겨울대파 파동과 달리 무안군은 양파의 출하량을 사전에 조절해 눈길을 모은다. 군은 지난해 8월 양파 생산량 예측조사를 해 평년(2500㏊)보다 100㏊가 더 생산될 것으로 보고 곧바로 대책 수립에 나섰다. 군은 농림부에 “5,6월 양파 수확기에 앞서 폐기하는 것이 가격을 안정시킬 수 있다”고 설명한 뒤, 예산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무안군은 국비와 지방비 3억원을 마련해 다음달부터 양파 밭 100㏊를 폐기한다.

이에 대해 전남대 농대 전태갑(농경제학) 교수는 “정부나 자치단체가 농산물 수확기에야 과잉생산 대책을 세운다고 하면 이미 늦어 버린다”며 “생산·수요량을 미리 조사해 지역별로 생산량을 할당하거나 휴경하도록 하는 등 생산단계부터 유통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진도/정대하 기자 daeha@hani.co.kr

http://www.hani.co.kr/section-005100033/2005/01/005100033200501101821102.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