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여성 등록 2005.06.23(목) 20:51

성매매여성들 전국조직 뜬다

29일 서울서 ‘성노동자의 날 축제’ 열어 선포
‘완월동’·‘옐로하우스’ 만 불찬

성매매업소 밀집지역 여성들이 ‘성노동자’ 인정을 요구하는 활동을 펼칠 전국 조직을 만들기로 하고, 이를 선포하는 대규모 집회를 한다.

한터전국연합(한터)과 한터여종사자연맹(한여련)은 29일 오후 5시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안 체조경기장에서 전국 성매매업소 집결지 11곳에서 업소 종사 여성들과 업주, 주변 상인 등 5천여명이 참가하는 ‘전국 성노동자의 날 축제’를 열기로 했다.

이날 대회에서 전국조직 준비위원회인 ‘전국 성노동자 준비위’는 한여련 공동대표인 김아무개(31·경기 수원지역 대표)씨와 정아무개(31·서울 용산지역 대표)씨를 각각 대표와 부대표로 선출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에는 성매매 특별법 시행 뒤 특별계획구역으로 시범 선정된 대표적인 성매매업소 집결지인 부산의 ‘완월동’과 인천의 ‘옐로하우스’ 쪽은 참가하지 않는다.

한여련 관계자는 “정부와 여성단체에서 대화 요구도 들어주지 않고 일방적인 단속을 벌여 성매매업소 집결지 종사 여성 스스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조직을 만드는 것”이라며 “이번 대회를 시작으로 다른 노동자들과 마찬가지로 성노동자 대표들이 정부와 대화를 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성매매 여성들의 애환을 담은 다큐멘터리의 상영과 퍼포먼스, 초청 가수들의 공연도 열린다. 박주희 기자 hope@hani.co.kr



http://www.hani.co.kr/section-005100032/2005/06/005100032200506232051195.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