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7.06(수) 09:32

조종사 파업강행…‘대화로 풀라’ 여론 비등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조가 단체협상 교섭 결렬로 6일 오전 1시부터 `24시간 시한부 파업'에 들어가면서 `항공대란'에 대한 우려가고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반 근로자에 비해 높은 임금을 받고 고용도 비교적 안정된 조종사들이 승객의 불편을 담보로 내걸고 파업을 벌이는 데 대해 `대화를 통해 합리적으로 문제를 풀라'는 여론이 비등하다.

◇단체교섭 `난항'…쟁점은 뭔가 = 조종사 노조가 안전 운항이나 생존권 확보와는 거리가 먼 복지조건 향상 문제로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는 여론의 질타가 쏟아지면서 노조는 일부 조항을 철회하고 대체 조항을 제시했다.

아시아나 조종사들은 당초 △해외출장지 호텔에 골프채 4세트 비치 △조합 탈퇴자는 해고 △여성조종사 임신휴직시 2년간 임금 100% 보장 △해외 체류중인 조종사 가족에 연간 왕복항공권 14장 제공 등을 요구했다가 여론의 지탄을 받자 철회하거나대체 조항을 제시했다.

그러나 조종사 노조가 제시했던 138개 요구사항 중 합의가 안된 항목이 아직 90여개에 이르고 있어 단체교섭은 여전히 난항을 겪고 있다.

회사측은 노조의 일부 조항 철회에도 불구, 회사의 인사ㆍ경영권을 침해하는 불합리한 조항들이 여전히 남아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측은 △노조가 적정인력이 부족하다고 판단하면 회사가 부족인원 1명당 1천만원을 매달 노조기금으로 적립 △현 외국인 조종사 감원 및 향후 외국인 조종사 채용시 노조와 합의 △장기근속자 퇴직금 누진제 등 인사ㆍ경영권을 침해하는 조항이 적지 않다는 주장이다.

◇`귀족노조의 투정' 비난 여론 급등 = 인터넷 포털 사이트 등 온라인 공간에서는 조종사 노조의 집단행동을 비난하는 여론이 급등하고 있다.

`magnetc'이라는 아이디(ID)의 네티즌은 "연봉 1억이 넘는 `가진자'인 조종사들이 해도 너무한다.

소년소녀 가장들의 배고픔을 아느냐"고 질타했다.

네티즌 `walkhard'도 "다들 힘든 시기에 조금만 참으라. (파업은) 집단이기주의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고 `arahan2'라는 네티즌은 "자기들의 밥그릇을 (챙기기) 위해 시민들에게 큰 불편을 끼치는 귀족 노조"라고 비난했다.

이밖에 네이버와 다음, 야후 등 주요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는 조종사 노조의 집단행동에 대해 `명분없는 파업을 그만 두라', `승객을 위한 파업인지 자신들을 위한파업인지 모르겠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국내 조종사(기장ㆍ부기장)들의 처우와 복지수준은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이다.

대한항공 조종사는 7천500만원∼1억7천만원,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는 8천500만원∼최대 1억9천만원의 연봉을 받고 있다.

◇`파업 지속' 가능성 있나 = 아시아나 조종사 노조는 이날 오전 10시 인천공항부근 연수원에서 쟁의대책위원회를 소집해 파업 지속 등 향후 투쟁방향을 논의한다.

파업을 계속할 경우 운항편수가 20∼30% 이상 감소해 파행운행에 따른 성수기 `항공대란'이 우려되는 만큼 쉽게 파업지속 결정을 내리기는 힘들 전망이다.

양 항공사가 사상 초유의 동시 파업을 벌인 2001년 6월의 경우 6일간 파업이 계속되면서 항공기 운항이 전면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 기간 대한항공은 평소에 비해 국제선이 56.2%만 운행되고 국내선이 11%만 운행돼 395억여원의 손실을 입었으며 아시아나도 102억여원의 손실을 입었다.

당시에는 처음부터 전면 운항중단이라는 `초강수'를 선택, 국민 생활에 큰 불편을 초래하고 대외신인도 하락을 가져왔다는 비판을 받았다.

공항 관계자는 "시한부 파업은 사측을 압박하는 `위력 시위'로 보이지만 2∼3일만 계속돼도 항공편수가 30% 이상 급감해 큰 혼란이 불가피하다"고 우려했다.

(서울/연합뉴스)

|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3507소외된 자들이 공평하게 돈벌날은 언제쯤..?사과나무a2006-01-10
3506반란을 꿈꾸며..사과나무a2006-01-09
3505정규직 노동자 구사대로 돌변 천막 농성장 침탈아해2006-01-09
3504해 넘긴 하이닉스 하청노동 투쟁 아해2006-01-08
3503평화적 해결촉구 종교 지도자 천막농성돌입.!!아해2006-01-07

  • [노동] 전면전과 총파업 유감...07/12 18:35
  • [파업] 병원노조, 교섭 재개…20일부터 파업...07/12 10:40
  • [노동] 노동계 정부 위원회 탈퇴 ‘논란’...07/12 07:46
  • [노동] 처분 부당하면 구제절차를...07/11 18:11
  • [노동] 또 직권중재인가?...07/11 18:03
  • [노동] 마티즈 기어 바닥나 12,13일 휴업...07/11 17:09
  • [노동] 서부항운노조 간부 2명 횡령혐의 구속...07/10 23:57
  • [노동] 민주노총 “중앙노동위원직 사퇴”...07/10 20:39
  • [노동] 병원노조 파업유보 “직권중재 폐지 투쟁”...07/08 18:19
  • [파업] 병원노조 파업 철회, 직권중재 규탄...07/08 11:19
  • [파업] 병원노조, 8일 총파업 철회...07/08 08:53
  • [파업] 병원파업에 직권중재 ‘철퇴’…노정관계 파국조짐...07/08 08:52
  • [파업] 신 홍 중앙노동위원회 위원장 일문일답...07/08 08:51
  • [파업] 병원노조, 직권중재 불구 총파업 강행...07/08 08:48
  • [파업] 중노위, 병원 노동쟁의 직권중재 결정...07/08 08:46
  • [파업] 화물연대 광양항 파업 철회 결정...07/08 01:01
  • [파업] 한노총 총파업…울산 생산차질 없어...07/07 09:30
  • [노동] 조종사 파업 항공대란 없어...07/06 20:37
  • [파업] 아시아나 조종사노조 “일단 내일 업무복귀”...07/06 17:30
  • [노동] 김대환 노동부장관 “노동계 정치공세 먼저 정리해야”...07/06 15:42
  • [파업] 조종사 파업강행…‘대화로 풀라’ 여론 비등...07/06 09:32

  • 가장 많이 본 기사

    [사회]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