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환경 등록 2005.06.24(금) 16:42

서울 전지역에 오존주의보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2도까지 올라가는 등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24일 서울 전지역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24일 오후 4시 현재 서울 북동지역의 오존 오염도가 0.171ppm, 남동지역의 오염도가 0.131ppm으로 나타나 두 지역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한다고 이날 밝혔다.

해당 지역은 성동.광진.동대문.중랑.성북.강북.도봉.노원구(북동)와 서초.강남.송파.강동구(남동) 등이다.

연구원은 앞서 이날 오후 3시 종로.용산.은평.서대문.마포.중구 등 서울 북서지역의 오존 오염도가 시간당 0.143ppm으로 조사돼 주의보를 발령했다.

또 양천.영등포구 등 서울 남서 지역에 대해서도 이날 오후 2시 주의보를 발령했다가 오후 3시 해제했다.

연구원은 "해제 통보가 있을 때까지 실외 운동경기를 자제하고 특히 호흡기 환자나 노약자, 유아는 실외활동을 삼가는 한편 불필요한 자동차 운행을 자제하고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http://www.hani.co.kr/section-005100007/2005/06/005100007200506241642827.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