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2.16(수) 18:13

왕의 숲, ‘평민의 숲’으로 환생하다


  관련기사

  • 그 넓던 백사장 어디로 갔을까
  • 임금상징 ‘독기’ 꽂았다고 “독도→뚝섬”
  • ① 잠실도·부리도-뽕밭이 ‘콘크리트숲’ 으로
  • ② 난지도-“두번, 천지가 개벽했지”
  • ③ 여의도-한강개발, 1백만평 백사장을 삼키다



  • [3판] “나, 오늘 뚝섬갈비 뜯었어.”

    최래옥 교수(한양대 국어교육학과)는 뚝섬을 떠올리면 1960년대 유행했던 이 말이 생각난다고 한다. 최 교수가 먹은 것은 진짜 갈비가 아니다. ‘뚝섬갈비’란 뚝섬에서 나는 채소를 말한다.

    살기 힘들었던 시절 사람들은 가장 먹고 싶었던 갈비를 흔히 먹을 수 있었던 배추에 빗대었던 것이다. 당시 뚝섬은 서울시민들이 소비하는 배추, 무의 주요 공급처였고, ‘뚝섬 배추’는 배추의 대명사처럼 쓰였다. 조선 후기엔 이곳에서 재배된 채소가 궁중에 공급되기도 했다.

    버드나무 넘실 비내리면 섬으로 변신하던 곳
    조선 왕들 사냥놀이…1960년대 피서객 ‘와글’
    경마장 골프장 거쳐 5월엔 다시 ‘서울숲’개장



    △ 1958년의 뚝섬은 서울시민들에게 채소를 공급하던 교외의 밭이었으며, 미루나무숲이 잘 조성된 유원지였다.



    고조할아버지 때부터 5대 180년 동안 뚝섬에 살아온 안광택(55)씨도 “예전에 뚝섬은 대부분 밭이었다”고 했다. “해마다 홍수 때면 지금 건국대 근처까지 물이 올라왔으니 어떻게 논농사를 지을 수 있었겠어요. 이곳에 배추며 무 등을 심어서 4대문 안 사람들에게 팔았어요. 그래서 봄이면 거름으로 뿌린 똥냄새가 사방에 진동했지요.”

    보통 뚝섬은 서울 동북쪽의 큰 하천인 중랑천이 한강과 만나는 사이에 자리잡은 살곶이벌(전관평)을 중심으로 한 102만여평의 땅을 말한다. 이곳은 조선시대엔 전관평, 동교 등으로 불렸다. 그러나 일제가 1914년 행정구역을 개편하면서 만든 고양군 독도면에는 현재의 성수1~2동뿐 아니라, 구의동, 자양동 지역의 14개 마을(리)이 포함돼 중랑천 동쪽 전체를 ‘뚝섬’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뚝섬은 섬이면서도 섬이 아니었다. 최래옥 교수는 “장마 때 큰비가 오면 육지와 떨어져 섬이 됐고, 건기에 비가 적으면 육지와 연결되곤 했던 곳”이라고 설명했다. 배우리 한국땅이름학회 명예회장은 “뚝섬은 한강과 중랑천에서 흘러내린 모래와 진흙이 쌓여 형성된 곳”이라며 “예전 기록에는 임금의 사냥터이고 군사훈련장이 있었던 것으로 나온다”고 말했다.

    뚝섬은 근대 들어 한국 최초의 정수장이 들어서 수돗물을 만들어낸 곳이기도 하다. 미국인 콜브란과 보스트윅이 대한제국 정부에서 상수도 시설 허가를 받아 1908년 8월에 준공한 ‘뚝도수원지’ 제1정수장이 바로 그것이다. 당시 이곳은 하루 1만2500㎥의 정수시설을 갖춰 서울시민 12만5천여명에게 수돗물을 공급했다.

    50~60년대 뚝섬은 서울시민들의 대표적 피서지였다. 지금은 바다로 휴가를 떠나지만, 이때만 해도 서울시민들은 한강변에서 여름을 지냈다. 6대를 이곳에서 살았던 한광덕(67)씨는 “한강에 모래톱이 많았지만, 서울 사람들은 뚝섬을 즐겨 찾았다”고 했다. 뚝섬엔 물가를 따라 늘어선 푸른 미루나무가 있어서 따가운 햇볕을 피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7대 170년 동안 뚝섬에서 살고 있는 신상학(70)씨는 “서울시민의 더위를 식혀주던 뚝섬 미루나무 숲은 전두환 때 한강 개발을 하면서 모두 베어버렸어. 주민들이 엄청 반대를 했는데도 말이야. 그 많던 모래도 다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어.”

    60~70년대 경제 개발에 따라 성수동 일대에는 공장들이 집중적으로 들어서기 시작했다. 주택단지와 상가도 형성돼 도시화가 가속됐다. 임금의 사냥터일 정도로 나무가 많았던 뚝섬은 산업화 과정에서 과거의 명성을 잃어버리고 서울의 대표적 공장지대로 변모했다.



    △ 2005년의 뚝섬은 경마장, 골프장 시대를 거쳐 ‘서울숲’이란 도시공원으로 다시 태어나고 있다.



    이제 뚝섬은 과거의 숲으로 돌아갈 채비를 하고 있다. 한때 뚝섬을 대표했던 경마장도 골프장도 모두 문을 닫았고, 올해 5월 서울숲이 문을 열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뚝섬 일대를 대규모 도시공원으로 만들기 위한 사업을 추진중이다.

    전체 35만평인 서울숲이 완공되면 서울 서남부의 보라매공원(13만평), 동남부의 올림픽공원(44만평), 서북부의 월드컵공원(81만평)에 버금가는 녹지 공간이 마련된다. 서울의 중앙에 71만평의 용산공원까지 들어서면 서울의 각 지역에 대규모 공원이 들어서는 셈이 된다. 그러나 레미콘 공장과 승마장 이전 일정이 확정되지 않아 약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뚝섬 토박이 안광택씨는 뚝섬이 다시 숲이 되는 것을 자연의 섭리라고 했다. “임금님의 사냥터였던 뚝섬이 개발시대를 거치면서 경마장이니 골프장이니 공장이니 인간의 손때를 많이 탔잖아. 하지만 결국 다시 숲으로 돌아가는 걸 보면, 사람이 아무리 발버둥쳐봐야 자연의 섭리를 거스를 수 없나봐.” 정혁준 기자 june@hani.co.kr

    |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1131인간은 바이러스정도가 아니라 지구의 암이 됐pld3332006-01-06
    1130자진 삭제하였습니다pld3332006-01-06
    1129인간이 가장 악질적인 바이러스 임에 분명합니다MR2006-01-06
    1128새만금 간척 잃는 것과 얻는 것,,,x-12006-01-05
    1127산 짐승에게 먹이를 주지 마세요.이건달2006-01-05

  • [광장살리기] 유홍준, “광화문 앞에 광장 조성하겠다”...04/15 17:23
  • [광장살리기] 시청 광장·건널목의 힘 ‘뚜벅이’ 늘었다...03/20 19:34
  • [걷고싶은서울로] 광화문, 인간에게 녹색불을 켜다 ...03/11 09:42
  • [서울의섬] 여름엔 30~40척 배가 둥실…“이젠 꿈이지”...02/25 18:23
  • [걷고싶은서울로] 청계천·시청등 서울도심 걷기 육교·지하도 필요없는 거리로...02/25 21:20
  • [광장살리기] 시청광장 용도변경안 또 보류...02/23 21:11
  • [서울의섬] 35만평 모래섬 어디로 사라졌지?...02/22 17:58
  • [서울의섬] 10년 소송 휘말려 “섬 아니다” 판결도...02/22 18:08
  • [서울의섬] 나는… 섬이 아니요 ‘산’이외다...02/21 18:03
  • [서울의섬] 정선의 산수화에도 등장…‘서호십경’ 중 으뜸...02/21 18:04
  • [서울의섬] 채석장→정수장→생태공원...02/21 18:03
  • [서울의섬] 그 많던 피서객들, 다 어디로 갔나...02/20 20:05
  • [걷고싶은서울로] 서울 도심 건널목 태부족...02/20 19:47
  • [서울의섬] [화보] 노들섬의 사진들...02/20 17:58
  • [광장살리기] 광화문∼서울역 `보행벨트'...02/17 21:49
  • [서울의섬] 왕의 숲, ‘평민의 숲’으로 환생하다...02/16 18:13
  • [서울의섬] 그 넓던 백사장 어디로 갔을까...02/16 18:11
  • [서울의섬] 임금상징 ‘독기’ 꽂았다고 “독도→뚝섬”...02/16 18:09
  • [서울의섬] 한강개발, 1백만평 백사장을 삼키다...02/15 17:55
  • [서울의섬] 당시 설계자들 “회한스럽소”...02/15 18:01
  • [서울의섬] 원래 “너벌섬”…너른 모랫벌 섬...02/15 18:03

  • 가장 많이 본 기사

    [사회]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