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2.16(수) 18:11

그 넓던 백사장 어디로 갔을까


△ 현재 아파트 단지가 들어선 서울 용산구 동부이촌동 한강 백사장의 1966년 여름 물놀이 모습. <동아일보> 제공

  관련기사

  • 임금상징 ‘독기’ 꽂았다고 “독도→뚝섬”



  • 다닥다닥 긁어 아파트로…“한강은 호수”

    한강 백사장은 한때 서울시민들의 휴식처이자 정치집회장이었다. 이런 구실을 했던 그 넓던 한강의 모래톱은 모두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1968년 한강 개발 이전 뚝섬과 동부이촌동, 압구정동, 광나루, 여의도 등 한강 곳곳에는 모래벌판이 넓게 펼쳐져 있었다. 그냥 마시기도 했던 깨끗한 한강물에서 여름이면 수영을 하고 은빛 바람을 날리던 모래톱 위에서 모래찜질을 하며 더위를 식혔다. 국군의 날이면 한강 백사장에서 비행 시험이나 낙하 시범을 구경하기도 했다.

    한강 백사장은 정치 집회장이기도 했다. “못살겠다 갈아보자”던 신익희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1956년 5월3월 구름떼와 같은 30만명의 서울시민을 모아 유세를 벌인 곳이 바로 한강 백사장(현 용산구 동부이촌동 아파트촌)이었다. 당시 서울 전체 유권자는 70만명 가량이었다.

    하지만 한강 모래톱은 한강 개발 과정에서 모래성처럼 사라졌다. 한강 개발 당시 하천을 준설하거나 둑을 쌓으면서 나오는 모래를 모두 퍼다가 팔았기 때문이다. 68년 시작된 제2차 한강 개발 당시 여의도·잠실·동부이촌동 등을 개발하면서 백사장을 없애 육지를 만들었다. 그 모래를 한강 개발의 밑천으로 삼았다.

    그나마 남아 있던 한강의 모래는 전두환 정권이 들어선 뒤 시작한 제2차 한강 개발로 인해 완전히 자취를 감췄다. 81년 9월 올림픽대회의 서울 유치가 결정됐다. 바로 다음달인 10월 전두환은 “한강의 골재와 고수부지 활용 방안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한강 전체에 물이 흐르도록 하고 둔치를 활용하기 위해 한강 모래밭을 파내도록 한 것이다.

    82년부터 시작된 한강 종합개발사업은 총사업비 9560억원, 연인원 420만명, 장비 100만2천여대가 동원된 거대한 사업이었다. 4년 동안 한강에서 캐낸 모래와 자갈은 6369만㎥(액수 1962억원)에 이르렀고, 역시 이를 아파트 건설현장에 팔아 공사비를 충당했다. 86년 9월10일 한강 종합개발 종합준공식이 열렸고, 열흘 뒤인 20일 제10회 아시아경기대회가 열렸다.

    이 공사가 끝난 뒤, 한강은 둔치가 있는 호수로 바뀌었다. 김포 신곡수중보에 가로막힌 한강은 이제 모래톱을 드러내지 않는다. 둔치에는 각종 체육·휴식 시설이 들어섰으나, 모래짐찔을 하던 백사장은 추억 속으로 사라졌다. 정혁준 기자

    |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1131인간은 바이러스정도가 아니라 지구의 암이 됐pld3332006-01-06
    1130자진 삭제하였습니다pld3332006-01-06
    1129인간이 가장 악질적인 바이러스 임에 분명합니다MR2006-01-06
    1128새만금 간척 잃는 것과 얻는 것,,,x-12006-01-05
    1127산 짐승에게 먹이를 주지 마세요.이건달2006-01-05

  • [광장살리기] 유홍준, “광화문 앞에 광장 조성하겠다”...04/15 17:23
  • [광장살리기] 시청 광장·건널목의 힘 ‘뚜벅이’ 늘었다...03/20 19:34
  • [걷고싶은서울로] 광화문, 인간에게 녹색불을 켜다 ...03/11 09:42
  • [서울의섬] 여름엔 30~40척 배가 둥실…“이젠 꿈이지”...02/25 18:23
  • [걷고싶은서울로] 청계천·시청등 서울도심 걷기 육교·지하도 필요없는 거리로...02/25 21:20
  • [광장살리기] 시청광장 용도변경안 또 보류...02/23 21:11
  • [서울의섬] 35만평 모래섬 어디로 사라졌지?...02/22 17:58
  • [서울의섬] 10년 소송 휘말려 “섬 아니다” 판결도...02/22 18:08
  • [서울의섬] 나는… 섬이 아니요 ‘산’이외다...02/21 18:03
  • [서울의섬] 정선의 산수화에도 등장…‘서호십경’ 중 으뜸...02/21 18:04
  • [서울의섬] 채석장→정수장→생태공원...02/21 18:03
  • [서울의섬] 그 많던 피서객들, 다 어디로 갔나...02/20 20:05
  • [걷고싶은서울로] 서울 도심 건널목 태부족...02/20 19:47
  • [서울의섬] [화보] 노들섬의 사진들...02/20 17:58
  • [광장살리기] 광화문∼서울역 `보행벨트'...02/17 21:49
  • [서울의섬] 왕의 숲, ‘평민의 숲’으로 환생하다...02/16 18:13
  • [서울의섬] 그 넓던 백사장 어디로 갔을까...02/16 18:11
  • [서울의섬] 임금상징 ‘독기’ 꽂았다고 “독도→뚝섬”...02/16 18:09
  • [서울의섬] 한강개발, 1백만평 백사장을 삼키다...02/15 17:55
  • [서울의섬] 당시 설계자들 “회한스럽소”...02/15 18:01
  • [서울의섬] 원래 “너벌섬”…너른 모랫벌 섬...02/15 18:03

  • 가장 많이 본 기사

    [사회]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