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an error occurred while processing this directive]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0년03월20일21시09분 KST
    환경 한겨레/사회/환경

    [환경] 경인운하 오염심화 경제성 없다


    최근 민주당이 16대 총선 100대 공약에서 `경인운하 조기 건설계획'을 발표하자 환경단체들이 “경인운하 건설은 환경오염을 심화시킬 뿐 경제적 실효성이 없다”며 백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또 환경영향평가를 포함한 이 사업 추진과정 전반의 담합·비리 의혹에 대한 종합적인 수사를 정부에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과 그린훼밀리운동, 환경과 공해연구회 등 환경단체들은 오는 28일 열리는 `경인운하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공청회'를 앞두고 20일 자료를 내어 “민간사업비 1조4047억원, 정부지원금 4382억원 등 총 1조8429억원이 드는 경인운하 건설계획을 추진하면 인천 연근해 오염을 가중시키고 어장을 황폐화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환경단체들은 특히 △강화도와 운하 예정지를 흐르는 염하수로의 생태환경이 한강 본류와 쓰레기매립지 오염물질 유입에 의한 부영양화로 열악해지고 △홍수 때 운하퇴적물이 일시에 바다로 유입돼 어장이 황폐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이 사업의 환경영향평가서 작성을 대행하고 있는 한국종합기술개발공사가 지난 96년 9월 수자원공사가 발주한 실시설계 용역에서 다른 6개사와 짜고 담합입찰 비리를 저지른 사실이 97년 검찰조사에서 드러난 바 있다”며 비리의혹에 대한 전반적인 수사를 촉구했다.

    인천과 서울 행주대교를 잇는 연장 18㎞, 폭100m, 수심 6m의 경인운하 건설은 지난 87년 12월 대통령 공약사업에 포함됐고, 95년 재경원의 민자유치 대상사업으로 지정됐으나 환경단체들의 반발 등으로 사업이 미뤄져왔다.

    또 지난 98년 9월 민주당의 전신인 국민회의는 `경인운하 건설사업계획 재검토 필요'라는 정책자료집에서 운하 건설에 따른 수질오염과 경제적 타당성 등 문제를 제기한 바 있으나, 최근 총선공약에서 방침을 바꿔 그 배경에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현대건설 등 8개 민간단체와 수자원공사로 구성된 경인운하㈜는 △인천·부천·서울 등 굴포천 유역의 상습 홍수피해를 방지할 수 있고 △물류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정상영 기자chung@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부동산|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