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7.07(목) 17:47

또…고교서 시험지 샜다


서울의 한 사립고 교장이 시험지와 답안지를 몰래 빼내 평소 친밀하게 지내던 학부모에게 건네준 내신성적 조작 비리가 또다시 드러났다.

특히 올해 초 성적조작 사건이 잇따라 불거진 뒤에도 이런 일이 버젓이 발생해 교육당국이 그동안 내놓은 대책이 공염불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서울 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오해균)는 7일 시험지와 답안지를 빼돌려 학부모에게 건넨 혐의(업무방해)로 서울 강동구 ㄷ고 전 교장 김아무개(60)씨를 구속기소했다.

교장이 몰래 빼내 친한 학부모에 건네
학생 위장전입도…과외교사 셋 함께 적발

또 김 전 교장한테서 시험지와 답안지를 받아 이 학교에 다니는 아들에게 준 어머니 이아무개(46)씨를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김 전 교장의 부탁으로 시험지와 답안지를 복사해 건넨 이 학교 등사실 직원 전아무개(57)씨는 불구속기소됐다.

김 전 교장은 지난해 6월 1학년 1학기 기말고사를 앞두고 학부모회 임원 이씨에게 기말고사 전과목(12과목) 시험지와 답안지를 몰래 빼내 전달한 데 이어, 2학기 중간·기말고사와 5월에 치러진 2학년 1학기 중간고사까지 모두 4차례 시험지와 답안지를 빼돌렸다. 1학년 1학기 중간고사에서 중하위권(전교 석차백분율 70%)에 머물던 김군의 성적은 교장과 어머니의 ‘도움’으로 1학년 말에 전교 석차백분율이 18%까지 올라갔다.

이씨는 김군을 이 학교에 입학시키기 위해 강동구에 사는 친구의 아파트로 위장전입하기도 했다.

검찰은 “이씨가 ‘아들의 성적이 좋지 않아 수시로 대학에 보냈으면 한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히자 교장이 내신성적을 높이기 위해 알아서 시험지와 답안지를 빼내 줬다”고 말했다.

김 전 교장은 또 김군의 내신성적 관리를 위해 서울시교육감 상을 추천하기도 했지만 ‘고3들을 추천해온 것이 관례’라는 교사들의 반발로 이를 철회하기도 했다.

해를 넘긴 시험지 유출은 김군의 어이없는 ‘실수’로 들통이 났다. 김군은 5월 2학년 1학기 중간고사 ‘사회문화’ 과목 주관식 문제의 답으로 어머니가 건네준 답안지에 적힌 대로 ‘이유에 대한 타당성 파악’이라고 적었다.

그러나 이는 시험 출제교사가 답 대신 적어놓은 ‘채점기준’이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김아무개 교사의 ‘내부고발’로 시교육청 감사까지 벌였지만 시험지 유출을 확인하지 못했다. 결국 검찰 수사로 이런 비리가 드러났다.

김 전 교장은 시교육청 감사가 시작된 5월 중순께 건강상 이유를 들어 자진 사퇴했으며, 김군도 중간고사가 끝난 뒤 다른 학교로 전학했다.

학교 쪽은 시험부정이 드러난 김군의 2학년 1학기 중간고사 성적을 0점 처리했으며, 1학년 성적도 시교육청의 지침을 받아 0점 처리할 방침이다.

한편, 검찰은 시험지 유출 의혹으로 궁지에 몰린 김 전 교장이 교사들의 약점을 잡기 위해 적어 놓은 것으로 보이는 메모를 입수하고, 이를 통해 다른 고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과외를 한 이 학교 국어교사 이아무개씨 등 3명을 학원의 설립·운영 및 과외교습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약식기소했다.

이들은 1인당 월 100만원씩을 받고 5~10명의 학생들에게 과외를 해 온 혐의를 받고 있다.

김남일 이정국 기자 namfic@hani.co.kr



충남 홍성 한 초등학교도 시험지 유출

충남 홍성지역 한 초등학교에서 학업성취도 평가시험 문제지가 사전에 유출돼 말썽을 빚고 있다.

충남도교육청은 7일 홍성군내 한 사립초등학교 ㅇ교사는 학업성취도 평가시험 전날인 지난달 30일 문제지를 한 사설 학원장에게 전자우편을 통해 유출시켰다고 밝혔다.

이런 사실은 사전에 문제를 풀어본 학원생들이 시험을 본 뒤 “어제 풀어본 문제”라며 소곤대는 것을 이 학교 교장이 듣고 진상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ㅇ교사는 친인척 관계인 학원장의 부탁을 받고 문제지를 빼준 것으로 홍성교육청 조사 결과 밝혀졌다.

홍성교육청은 지난 6일 이 학원에 한달간 교습정지 조처를 내렸으며 이 학교 교장과 교감은 관리감독 소홀을 이유로, ㅇ교사는 시험문제를 유출한 책임을 물어 재단 쪽에 징계를 요구했다.

한편, 경찰은 문제를 빼돌린 교사와 학원장 등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홍성/연합


|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3205왜 웃어 !!알렉산더2006-01-11
3204황교수는 거짓말쟁이다! 그러나..6652006-01-11
3203여자 연구원에게 술접대시킨 황우석 섹스맨2006-01-11
3202교육환경이 황교수 사건을 증폭시켰다떠벌이2006-01-11
3201사학비리 조사 후 차후 사립학교법 개정 방향 고도2006-01-11

  • [교육] ‘정부보증 학자금’ 13일부터 대출 신청 ...07/12 19:08
  • [교육] 또…고교서 시험지 샜다...07/07 17:47
  • [교육] 전교조 “특목고 신설 반대”...07/05 10:16
  • [교육] ‘교사들을 위한 코칭 리더십 워크숍’ 외...07/03 18:54
  • [교육] 도서묶음 할인판매 외…...07/03 16:26
  • [교육] 고교 석차등급제 개선을...07/03 16:01
  • [교육] 실업고 졸업생 64% 대학진학...07/02 06:54
  • [교육] 군인자녀 교육여건 관심을...06/29 20:19
  • [교육] 기말시험도 일제고사로…학교쪽-교사 곳곳서 실랑이...06/28 18:14
  • [교육] 농어촌 1군 1개 우수고 육성...06/28 17:41
  • [교육] ‘부적격 교원’ 구조적 대책 마련해야...06/26 19:54
  • [교육] 비리교사 징계 ‘솜방망이’ 음주뺑소니에 경고, 성폭행에 견책...06/26 19:24
  • [교육] “와! 이런 자료도 있었네” 공유의 바다로...06/26 18:38
  • [교육] “교원 부적격행위 솜방망이 징계”...06/26 15:53
  • [교육] ‘부적격교사 퇴출 대책’ 이르면 9월에 시행...06/24 18:29
  • [교육] ‘부적격 교사 퇴출 합의’ 의미와 전망...06/24 15:55
  • [교육] 이르면 9월부터 ‘부적격 교사’ 퇴출...06/24 12:51
  • [교육] 교육혁신 박람회 유감...06/21 17:24
  • [교육] 초등학교 2학년 한자자격 ‘사범’ 합격...06/20 21:29
  • [교육] 교원평가 시범사업 불투명해져...06/20 18:35
  • [교육] “학교회” 가 돼버린 고교 학생회...06/20 17:40

  • 가장 많이 본 기사

    [사회]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