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교육 등록 2005.06.24(금) 19:09

버림받은 ‘사랑’



24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동물자유연대에서 보호하고 있는 시추 강아지들이 씻지 못해 지저분한 모습으로 먹이를 기다리고 있다. 동물자유연대는 경기 의정부의 한 애견농가에서 다른 농가로 옮겨진 뒤 개고깃집으로 넘겨지려던 시추 58마리를 데려와 현재 19마리를 치료하고 있다. 데려온 58마리 중 20여마리는 각종 질병으로 안락사시켰다. 나머지 개들도 각막궤양과 안구건조증, 캔넬코프라는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다. 강아지들은 치료 뒤 일반가정에 나눠줄 예정이다. 최근 경기 불황으로 애견산업이 크게 위축돼, 애견업자들이 돌보던 개들을 처리하지 못해 개고깃집 등에 처분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자유연대 조희경 대표는 “생명을 키우는 데는 이뻐하는 것 만큼 책임감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

http://www.hani.co.kr/section-005100006/2005/06/005100006200506241909270.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