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편집 2001.10.29(월) 19:22
기사검색
.

  ▼ 사 회

여론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증권 | 문화생활 | 정보통신 | 만화만평

HOME

.

교육
환경
노동
장애인
사건/판결
의료/건강

NGO

하니와 함께

오늘의 이메일
뉴스 브리핑
하니 잘하시오
기사에대한의견
한겨레투고

토론

토론기상도
오늘의논객
주제별토론
자유토론방
라이브폴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획연재

광고안내
사이트맵
신문구독

. home > 사회 > 교육

교육감선거 '사조직' 유감


교육감 선거권이 있는 학교운영위원 명단이 대거 유출돼 선거에 이용된 흔적이 발견돼 파문이 일고 있는 인천 교육계가 같은 고등학교 출신 교사끼리 모인 한 `사조직'을 두고 설왕설래하고 있다.

지역 초·중·고등학교에 재직중인 교사 300~400명을 회원으로 한 이 모임은 교육감 선거를 앞두고 회원명부를 재작성하는 등 조직을 재정비했다고 한다. 새로 작성했다는 회원명부는 재직중인 학교별로 회원 이름과 함께 졸업회수, 집주소, 휴대전화번호, 학교직위등 비교적 상세히 만들어졌다. 또 교육위원을 고문으로, 교장급 회장단과 인천 4개 교육구청별로 교장·교감급의 초·중·고 간사까지 두고 있다.

이 모임이 주목을 받는 것은 지역 교육계에서 이런 교사들의 사조직이 수면위에 드러난 적이 없기도 하지만 지난 6월 학교운영위원에 의해 선출된 인천시 교육감이 회장으로, 조직의 중심에 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된다.

특히 최근 선관위가 학교운영위원 명단 유출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수사의뢰돼 조사를 받고 있는 교장·교감 3명 모두 이 조직의 회원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교육감이 선거전에 활용하기 위해 조직을 재건했다는 등의 의혹들이 다시 제기되고 있다.

모임 관계자는 “동문들이 모여서 정보를 교류하는 단순한 친목 모임에 불과하고, 또 선배가 맡아온 관례에 따라 교육감이 당선되기 전에 회장직을 맡아 이어올 뿐”이라고 항변한다.

물론 교사들도 같은 학교, 고향 출신끼리 자주 만나 친목을 다질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주장할 수 있다.

그러나 교육감이 이끄는 사조직 회원들이 지역 초·중등 교사들의 인사권을 장악하는 등 교육청의 주요 보직을 차지 하고 있다면 문제는 달라질 수 밖에 없다. 인천 교육계는 이미 특정지역 또는 같은 학교 출신끼리 인맥이 형성돼 있어 여러 말들이 나오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교육계의 수장인 교육감이 한 사조직의 중심에 있다면 계속 뒷말을 낳을 수 밖에 없다. 각종 연줄로 얽히고 설킨 사조직들이 파벌을 형성해 공조직의 질서를 흔드는 우리사회 환경에서는 더 큰 오해를 불러 일으킬수도 있기 때문이다.

인천/김영환 기자ywkim@hani.co.kr




  • [동서남북] 후보경선, 그 겉과 속...03/21 23:09
  • [동서남북] 달래기식 지역균형발전법...11/19 20:54
  • [동서남북] 쌀에 대한 착각과 편견/ 손규성...11/05 21:44
  • [동서남북] 교육감선거 '사조직' 유감...10/29 19:22
  • [동서남북] '5일장 묘수풀이'/ 김현태...10/16 01:27
  • [동서남북] '국감마찰' 언제까지/ 박화강...09/24 23:20
  • [동서남북] 파행거듭하는 계명대...09/17 20:59
  • [동서남북] 지역축제 꿍꿍이 없어야/ 김종화...08/27 22:44
  • [동서남북] 민주공원 '제자리 찾기'...08/20 23:35
  • [동서남북] '덕'과 '선'이 빠진 JP의 풍수...08/13 21:55
  • [동서남북] 아름다운 연대...08/06 22:37
  • [동서남북] 관광자원 '원조시비' 그만!...07/23 22:30
  • [동서남북] 양돈농 “어느 장단에 춤추나”...06/27 23:04
  • [동서남북] 주흘산 '개발경보'...06/20 21:29
  • [동서남북] '기름유출' 대답없는 미군...06/13 21:50
  • [동서남북] 국방기술개발 벤처 활용을...06/06 22:12
  • [동서남북] 최기선 시장의 '진짜위기'...05/31 00:21
  • [동서남북] 동서남북: 거물급의 “나 안해”...05/23 23:06
  • [동서남북] 5월의 '가슴앓이'...05/16 23:12
  • [동서남북] 중진 단체장 '마지막 할일'...05/09 23:23
  • [동서남북] '속빈강정' 외자유치활동...05/02 22:38
  • [동서남북] 부산 두 다리 보존과 철거 사이 ...04/25 20:24
  • [동서남북] 기술인력 '10만 양병설'...04/18 21:41
  • [동서남북] '잦은 선거' 달갑지않은 이유...04/12 00:15
  • [동서남북] 벚꽃과 사꾸라...04/04 22:12









  • ↑ 맨위로

    .  

    여론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증권 | 문화생활 | 정보통신 | 만화만평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