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2.02.08(금) 20:59 KST
    영남 한겨레/사회/영남

    진해시민 52% 군항제 “짜증”



    해마다 4월에 열리는 국내 최대 벚꽃잔치 `진해군항제'가 13만 진해시민에게는 교통체증과 소음공해, 쓰레기 대란 등 불편만 주는 대신 지역민들에게는 아무런 실익이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진해경실련(공동대표 황순원 최연길)은 지난 3개월 동안 진해시민 1150명을 상대로 진해군항제의 전반적인 문제에 대해 전화와 설문조사를 병행한 결과분석표를 8일 내놓았다.

    시민 52.5%는 각종 생활 불편으로 `행사가 짜증스럽다'고 생각한 반면, 12.8%만이 `진해시민으로서 자부심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먹거리와 풍물시장 장소는 기존 시내 중심가 도로(25.2%) 대신 공설운동장(43.6%)이나 해안도로(19.7%)로 옮겨 교통체증과 시민생활 불편을 덜어야 하고, 풍물시장 개장으로 외지 상인들만 이익을 챙긴다(66.6%)는 볼멘 소리도 나왔다.

    또 군항제 행사에 사용되는 예산내역을 `시민들이 알지 못해'(86.6%) `집행예산이 반드시 공개돼야'(80.6%)하고, 행사기간도 현행 10일은 너무 길어 `5~7일'(63.3%)이 적당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진해군항제는 사단법인 이충무공호국정신선양회(이사장 이재곤)가 시·도 등에서 1억8000여만원의 보조금을 지원받고, 시내 중원로터리 주변 3개 도로의 일부를 차단해 상인들에게 빌려주고 받는 임대수익금 등 3억5000만원 안팎의 예산으로 행사를 치르고 있다.

    경실련 최 대표는 “시민들과 괴리돼 선양회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는 벚꽃축제를 명실공히 시민의 축제로 승화시켜야 할 것”이라며 개선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진해/김현태 기자manbo@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