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항공기소음피해 주민연대 손배소

대구·경북 항공기소음피해대책 주민연대(대표 최종탁)는 21일 정부와 한국공항공단을 상대로 항공기 소음피해에 대한 3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대구지법에 냈다.

대구, 포항, 예천, 상주 등 비행장 주변 주민 100명을 원고로 한 소장에서 주민들은 “민항기와 전투기의 소음으로 주민들이 엄청난 피해를 입고 있는데도 정부와 공항공단은 소음방지시설 등에는 전혀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항공기 소음으로 생기는 피해로 △정서불안과 스트레스 △난청 및 이명현상 △일상대화 방해 △텔레비전과 컴퓨터 작업 방해 △수면 방해 △육아 장해 △교육 방해 △농업 방해 등을 제시했다. 최종탁 대표는 “항공기 소음으로 큰 피해를 입고 있지만 피해내용을 일일이 입증하기 어려워 일단 위자료 배상소송부터 냈다”고 말했다.

대구/이권효 기자se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