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경주·영주 시의원 해외여행 '사전심사'

지방의원들의 외유가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경북 영주와 경주시의회가 학계와 시민단체 대표들의 사전심사를 거쳐 해외여행을 떠나도록 하는 규칙을 마련했다.

경북 영주시의회는 20일 “시의원들이 해외여행을 떠나려면 출국하기 15일 전에 반드시 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도록 하는 규칙을 지난 2일 제정했다”고 발표했다. 위원회는 시의회 부의장이 위원장을 맡고 대학교수와 시민단체 대표, 시의원 등 9명으로 구성된다.

위윈회는 여행의 필요성과 여행기간, 여행코스, 경비 등이 적정하게 책정됐는지를 심사하게 된다.

영주시 관계자는 “심사를 거친다면 지방의원들이 앞으로 필요없는 관광성 외유를 자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경주시의회도 지난해 12월22일 `시의원 해외여행 규칙'을 제정한 뒤 대학교수 2명, 시민단체 대표 2명, 시민 1명, 시의원 2명 등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했다.

이 규칙안을 발의한 경주시의회 이진락(38·외동읍) 의원은 “심사위원회를 통해 구체적인 여행계획을 심사받고 결과를 공개한다면 관광일정이 줄어들고 연수와 견학중심의 해외여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영주/구대선 기자sunnyk@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