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부산은행 대리급 이상 160명 감원

부산은행이 대리급 이상 직원의 14%인 160명 정도를 감축하는 구조조정을 실시한다.

이 은행은 6일 노조와 협의를 거쳐 감원의 규모를 결정했으며 7일부터 4일 동안 희망퇴직 신청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감원 규모는 애초 알려졌던 210명보다는 줄어든 것이다.

이 은행은 현재 대리급 이상 직원이 1160명으로 전체 인원의 55%를 차지하는 비정상적인 인력구조여서 경영효율을 높이기 위해 감원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은행쪽은 희망퇴직자가 감원 규모에 못미치면 권고사직을 통해 강제퇴사시키는 방법으로 20일께까지 인원감축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은행쪽은 희망퇴직자에 대해 1, 2급(지점장급)은 평균임금의 15개월치, 3급(일부 지점장 및 차장급)은 21개월치, 4급(대리급)은 25개월치의 위로금을 지급한다.

이 은행은 지난 97년 4월 86명, 98년 1월과 12월에 각각 678명과 608명, 99년 3월에 5명(1급) 등 97년 이후 4차례 감원을 실시한 바 있다.

부산/이수윤 기자sy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