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부산대 이전 반대 확산

부산대의 제2캠퍼스 조성과 관련해 박재윤 총장의 독단적인 추진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부산대 총학생회와 민주동문회는 16일 학교안 기계관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총장의 독단적인 제2캠퍼스 조성사업 추진 중단 △조성사업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 △적지 선정을 위한 공개토론회 개최 △부산시 제시 후보지에 대한 객관적인 검증 실시 등을 요구했다.

총학생회와 민주동문회는 성명서에서 “대학본부는 부산시가 획기적인 지원책과 함께 제시한 후보지에 대해 신중한 검토없이 반대를 위한 반대를 일삼고 있으며, 심지어 양산이 아니면 조성사업 자체를 포기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들은 또 “대학본부의 독단적인 사업 추진은 학내 구성원들간의 갈등과 분열을 야기시키고 지역사회 전체를 혼동에 빠지게 하고 있으며, 심지어는 지역간의 대결양상까지 나타나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학 인문대 학과장들도 “교수들의 총장평가 결과를 근거로 시정을 요구했으나 총장은 교수들의 요구에 대한 진지한 경청과 수용은 커녕 교내 다수 의견을 묵살하면서 더욱 역행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학과장회의를 `비상대책위'로 전환했다.

인문대 비상대책위는 “앞으로 학교 도처에서 일어나고 있는 모든 파행을 지적해 시정을 강력 요구하며, 이 목적을 달성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교수들은 학교안의 모든 구성원과 단과대, 단체들과 연대할 뜻을 밝혀 제2캠퍼스 조성 논란은 박 총장에 대한 불신임으로 번져갈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편 부산시의회와 부산시교육위원회에 이어 16개 구·군의회 의장단도 부산대의 양산 이전 반대를 선언하고 나섰다.

부산/이수윤 기자sy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