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마산, 횟집에 바닷물 사용료 부과

경남 마산의 명물인 어시장 횟집들은 앞으로 활어 보관을 위해 마음대로 끌어올려 써던 바닷물 사용에 제한을 받게 된다.

마산지방해양수산청은 이달중에 공포될 공유수면관리법 시행령에 따라 어시장 일대 마산 구항지역을 `공유수면 특별관리지역'으로 고시하고, 점·사용 허가를 받지 않은 시설에 대한 단속을 벌일 방침이라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들 횟집과 바닷물판매업자들은 수질검사와 함께 해당시설의 설치구역 및 선박운항 지장여부 등에 대한 조사를 통해 별도의 허가를 받아야 할 뿐 아니라 지금까지 공짜로 써오던 바닷물의 사용료를 내야 한다.

현재 이 지역 횟집들은 20여대의 모터를 설치해 지름 75~150㎜의 송수관으로 200여m 떨어진 바닷물을 끌어 써면서 소음공해는 물론 노후된 호스를 바다에 마구 버려 선박의 안전운항에 지장을 줘왔다.

마산/김현태 기자manbo@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