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졸예정 1천여명 취업연수생 채용

부산시는 5일 전국 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대학졸업 예정자들에게 일자리를 마련해주기 위한 취업연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고학력 미취업자 실업해소 대책의 하나로 부산지역 대학 졸업예정자 1천여명을 부산시 및 자치구.군, 부산지역에 있는 국가기관 등에 6개월간 연수시켜 사회경험과 취업준비에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이다.

부산시는 이를 위해 특별교부세 10억원과 예비비 20억원 등 총 30억원의 예산을 마련했다.

부산시는 오는 12~21일 시내 전문.4년제대학 취업보도실의 추천을 받아 대상자를 선발하며 저소득층 자녀를 우선 선발한다.

선발된 연수생은 오는 3월부터 8월까지 아시안게임과 월드컵 등 국제대회에 대비한 관광시설물 실태조사 및 개선방안 등 행정지원 업무를 맡게 되며 연수기간에는 월 50만원의 임금이 지급된다.

연수 후에는 부산시 등이 우수 기업체 등에 취업을 알선해준다.

자세한 내용은 시 노동정책과(☎888-2381∼4)나 각 대학 취업보도실로 문의하면 된다.

이영희 기자 (부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