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부산시 영어 못하면 5급승진 못해

부산시는 5급 승진 인사에서 영어성적이 일정수준에 미달한 공무원에 대해서는 승진 대상에서 제외키로 하는 등 외국어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오는 2002년 아시안게임, 월드컵 등 대규모 국제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5급 심사승진 때 10주 과정의 `중견관리자 전문성 향상과정'에서 영어과목 40점 미달자는 심사승진대상에서 제외하고 재교육을 실시키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또 구.군 소속 직원 가운데 외국어 특기자 선발시험에서 상위 20% 이내의 우수자 가운데 희망자를 시에 전입시켜 외국어 활용이 필요한 부서에 우선 배치하고 대학 어학연수 위탁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시는 또 현재 영어와 일어 등 4개 외국어에 대해 4개 과정 120명을 3주 과정으로 운영하고 있는 공무원교육원의 어학분야 교육과정을 6개 과정 220명으로 확대하고 교육기간도 4주로 늘려 5년 이내 6급 이하 전직원이 의무적으로 이수토록 확대키로 했다.

이밖에 외국어능력 우수자에 대해 해외 배낭여행기회를 우선 배려하고 현재 4-6급으로 지정하는 국제전문직위를 7급 이하까지 확대하고 국제전문관 지원을 활성화하기 위해 경력평정 우대 및 3만-10만원 상당의 수당 지급 등 인사상 혜택을 주기로 했다.

류일형 기자 (부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