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대구 이현공단 화재, 9천만원 피해

3일 오전 1시30분께 대구시 서구 중리동 이현공단 내 섬유가공 업체인 동덕가공 공장에서 불이 나 인근 공경실업 등 5개 공장건물 1천여㎡과 원단 등을 태워 모두 9천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낸뒤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비원은 "섬유 다림질에 쓰이는 텐타기 부근에서 불길이 치솟아 옆에 쌓여있던 원단으로 불길이 옮겨붙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공장 안에 난방기구가 없는 점과 화재 당시 사람이 없었다는 경비원의 진술로 미뤄 누전에 의한 불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