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3월28일21시31분 KST
    영남 한겨레/사회/영남

    [경북] 경북도 성주군 감사 이끌어낸 전수복씨


    28일 군청 직원 인사와 관련해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징역 5년과 추징금 4350만원의 선고를 받은 김건영(63) 경북 성주군수의 비리를 철저히 밝혀달라는 주민감사청구가 지난 27일 받아들여졌다.

    전수복(70·사진)씨는 지난 3일 주민 1500여명의 서명을 받아 “쓰레기 매립장 건설을 둘러싸고 온갖 소문이 나돌고 있다”며 경북도에 주민감사청구를 했다.

    이를 검토한 경북도는 이날 감사청구의 이유가 있다며 성주군에 감사반을 내보내기로 결정했다.

    전씨는 감사청구서에서 “김 군수가 지난 98년 12월 대가면 도남리 터 1만4천여평을 쓰레기 매립장으로 결정한 뒤 이곳 땅을 평당 4만5천원씩에 사들였다”며 “시세보다 2~3배, 공시지가보다 4배 이상 높은 값에 땅을 사들여 3억원 이상 예산을 낭비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해 12월26일부터 주민감사청구의 서명을 받기 위해 50여일 동안 하루도 빼놓지 않고 낡은 자전거를 타고 성주 9개 읍·면지역을 누비고 다녔다.

    “김 군수가 쓰레기장 건설과 관련된 의혹을 명확하게 밝히기는커녕 변명으로 일관하자 주민감사청구 조례가 통과되자마자 서명을 받으러 나섰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만약 경북도가 이 사건을 축소하려거나 얼버무리려 든다면 청와대와 감사원쪽에 다시 청원을 내겠다”며 “이번 일이 공직사회에 널리 퍼져 있는 비리을 뿌리뽑는 조그만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지역주민의 감사청구를 통해 감사가 이뤄지기는 지난해 3월 감사청구제도가 생긴 이래 경남 김해, 전북 익산, 충남 당진에 이어 네번째다.

    성주/구대선 기자sunnyk@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