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3월02일21시51분 KST
    영남 한겨레/사회/영남

    [경북] '독도' 망언에 “자매결연 끊으라”


    일본 정부의 역사교과서 왜곡 파문 속에 시마네현 스미다 노보유시 지사가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망언을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시네마현과 자매결연을 맺은 경북 도의회와 시민단체들이 2일 발끈하고 나섰다.

    도의회는 6일 열리는 임시회의에서 시마네현과의 자매결연 관계를 끊도록 경북도에 촉구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도의원 60명 가운데 47명은 지난해 6월 `시마네현 자매결연 파기촉구 건의안'을 냈지만 처리되지 않고 유보된 상태다.

    최영욱(52·영덕) 의원은 “지난해 3월 독도 일대에 광업권을 허가하고 주민들의 호적을 옮긴 데 이어 또 시마네현 지사의 망언이 터져나왔다”며 “자매결연 파기안을 재상정하는 등 강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경주, 포항, 구미, 영천 등 4개 경실련의 모임체인 경실련 경북협의회도 성명을 내어 “자매결연을 즉각 파기하라”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이어 “경북도에 파견된 시마네현 공무원 1명을 추방하고 시마네현에 상주하는 경북도 공무원을 당장 불러들이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경북도는 “국제적인 신뢰관계가 무너진다”는 이유를 들어 자매결연을 파기할 뜻이 없음을 밝혔다.

    경북도는 지난 89년 10월 시마네현과 자매결연을 맺은 뒤 1년에 3~4차례씩 도·현지사, 지방의원 등이 오가며 수산, 환경, 경제분야의 교류를 해왔다.

    경북도 관계자는 “시마네현쪽과 12년 동안 수십차례 만났지만 독도문제가 거론됐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대구/구대선 기자sunnyk@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