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2월21일00시17분 KST
    영남 한겨레/사회/영남

    [경남] “창원 폐기물처리장 민영화 재검토를”


    경남지역 환경단체와 도·시의원들이 20일 정부의 지정폐기물 공공처리장 민영화 추진을 재검토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도의회와 창원·마산시의회, 마창환경운동연합 대표 등은 19일 열린 `창원 지정폐기물 공공처리장 민영화 관련 간담회'에서 “지역주민들의 의견은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정부의 민영화 계획에 반대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날 경상대 김종오 교수는 “정부의 민영화 계획은 일관성 없는 지정폐기물 관리정책에 대한 불신을 더욱 고조시켜 국가의 공공기능을 포기하는 결과를 낳고 있다”고 말했다.

    창원시의회 조용헌 의원은 “시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지정폐기물 처리장 민영화는 시민의 환경권을 무시한 경제논리만을 앞세운 것으로 이윤보다는 시민의 안전을, 효율성보다는 공공성을 우선하는 정책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며 민영화 방침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정부는 창원과 군산, 광양, 화성, 온산 등 5개 지정폐기물 공공처리장에 대한 민간매각을 추진했으나 3차례의 입찰이 모두 유찰되자 오는 28일 4차 입찰을 실시할 계획이다.

    창원/김현태 기자manbo@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