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2월20일00시25분 KST
    영남 한겨레/사회/영남

    [대구] “대구여, 2·28을 잊지말라”


    1960년 이승만 독재정권에 저항해 대구지역 고교생이 일으킨 `2·28 민주운동'을 새롭게 평가해야 한다는 운동이 전개된다.

    당시 정권의 선거 참여저지를 위한 일요등교 지시에 반발해 8개 고교생 수백명이 들고 일어난 2·28운동은 나중 3·15마산의거와 4·19혁명의 도화선이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구지역 학계, 교육계, 법조계, 기업가 등 각 분야의 인사 220여명은 오는 23일 대구에서 `2·28 민주정신의 현재적 실현'을 주제로 2·28 민주포럼 창립대회를 연다.

    이들은 5·16 군사쿠데타 이후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성장한 박정희-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을 부끄러운 역사로 규정하고 이를 청산하자는 데 뜻을 같이하고 있다.

    김태일 교수(영남대 정치외교학)는 “군사쿠데타 세력이 대구지역을 대표하고 그들의 이데올로기가 대구·경북의 정신적 대표처럼 여겨진 현실은 신기루였다”며 “지난 30년 동안 일그러진 대구·경북지역의 정신사를 2·28민주운동을 통해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형기 교수(경북대 경제학)는 “지난 30년 동안 대구·경북지역이 군사독재정권의 텃밭으로 변해버린 왜곡된 역사에 대해 뼈아픈 반성을 해야 한다”며 “지난 한세대 동안 지역에서 단절된 2·28정신을 새롭게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지극 희망의 시민포럼 공동대표는 “5·16 군사쿠데타를 긍정하면 2·28은 왜곡된다”며 “2·28을 자랑스런 대구·경북의 전통으로 계승하기 위해 박정희기념관은 단호히 반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하종호 대구시의원은 “2·28이 역사적으로 단절된 까닭은 지역 출신 군부가 지역민의 정치의식을 왜곡시켰기 때문”이라며 “2·28은 70년대 반유신과 80년대 광주민주화운동과 연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이권효 기자sea@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