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불법 성인오락실 관련, 총경 2명 긴급체포

불법 성인오락실 영업과 관련, 경찰 고위 간부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성인오락실 업주와 단속 공무원간 유착관계를 수사중인 대전지검은 9일 충북지방경찰청 박용운(朴龍雲.49.옥천경찰서장), 충남지방경찰청 김광성(金光成.50.전 대전 중부경찰서장) 총경 등 2명에 대해 각각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 총경은 충남경찰청 방범과장으로 재직하던 지난 99년 11월부터 최근까지 성인오락실 단속 직원이던 구 모(32.구속수감) 경사 등 2명으로부터 16차례에 걸쳐 3천450만원의 뇌물을 상납받은 혐의다.

또 김 총경은 서산경찰서장으로 근무하던 99년 구 경사 등 부하직원들로부터 인사청탁과 함께 3차례에 걸쳐 1천5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총경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대전지법 318호 법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를 통해 최종 결정된다.

검찰은 박 총경 등 외에 지난해 5-9월 지검 특수부 참여계장으로 근무하며 구경사로부터 "뒤를 잘 봐달라"는 부탁과 함께 6차례에 걸쳐 1천600만원을 받은 황 모(37.6급.서산지청 근무)씨에 대해서도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2월초 대전지역 성인오락실 9개소를 단속, 속칭 `바지사장'과 영업부장 등 12명을 사행행위 등 규제 및 처벌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조 모(55)씨 등 실제 업주 5명과 구 경사를 추가로 구속하는 등 수사를 확대해 왔다.

(대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