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 사채 이자 다툼 끝 채권자 살해

충북 괴산경찰서는 28일 채무에 대한 이자 지급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 채권자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차 모(32.상업.충북 괴산군증평읍)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차씨는 지난 27일 오후 9시께 괴산군 증평읍 교동리 자신의 가게에서 사채 이자를 받으러 온 채권자 박 모(56.여)씨의 머리를 가게안에 있던 둔기로 마구 내리 쳐 숨지게 한 뒤 달아난 혐의다.

조사결과 차씨는 지난 13일 피해자로부터 2천만원을 빌린 뒤 26일 이자와 원금 2천300만원을 갚았으나 27일 박씨가 가게로 찾아와 추가로 이자 600만원을 더 갚으라고 요구하자 말다툼을 한 끝에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박씨를 살해한 뒤 자신의 승용차를 타고 달아났던 차씨는 같은 날 오후 11시께 충북 음성군 원남면에서 검거됐다.

(괴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