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농어촌 초등 거점학교 올해 41곳 새로지정

충남도 교육청은 초등교육의 질적 발전을 위해 올해 도내 41개 초등학교를 `농어촌 초등 거점학교'로 새로 지정해 집중 육성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 교육청은 관할 교육청의 추천과 도 교육청의 심의를 거쳐 초등 거점학교를 선정하고 올해 해당 학교에 특성화 교육 실시비로 학교당 30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에 거점학교로 선정된 초등학교는 형식적인 교육을 탈피해 인성교육과 정보화교육, 독서교육, 체험학습, 특기적성교육, 기초과학, 기초·기본교육 등 13개 특성화 교육 중 1개 분야를 선정해 실천하게 된다.

특히 도 교육청은 이 사업의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도 교육청과 관할 교육청 교육전문직이 한 팀을 이뤄 실명제로 해당 학교를 지도할 방침이다.

한편 도 교육청은 초등학교의 특성화 교육을 위해 지난해 처음 48개 농어촌 초등거점학교를 선정하고 학교당 4250만원~1억원씩 모두 30억원을 지원했다.

대전/손규성 기자sks2191@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