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안법] 대전 시민단체 “통일운동 딸 석방하라”

31일 오전 대전시 서구 둔산동 대전지법 앞에서는 판사 출근시간에 맞춰 `통일운동은 죄가 될 수 없다'라는 `피켓시위'가 벌어졌다.

지난 29일부터 계속된 시위는 지난해 11월1일 국가정보원에 의해 연행돼 국가보안법 위반혐의로 수감중인 이은경(28·여·전 충청총련 사무국장)씨의 석방 투쟁의 하나이다.

대전 양심수후원회는 북한관련 서적과 시디, 테이프 등의 보관이 과연 국가보안법상 이적표현물 소지 및 제작혐의에 해당하는지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이씨의 석방운동에 나섰다.

6·15 남북공동선언 이후 국가보안법 폐지 움직임이 일고 있는 시점에서 이를 적용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씨의 어머니 이희자(57·서울 마포구 염리동)씨가 병원에서 더이상 치료를 할 수 없다는 진단을 받고, 사실상 죽음을 기다리는 `직장암 말기환자'인데도 모녀의 상봉을 막고 있다고 이 단체는 밝혔다.

이에 따라 양심수후원회 등으로 구성된 `이씨 석방대책위'는 “자식을 그리워하며 죽음과 싸우고 있는 이씨의 마지막 소원은 딸과의 만남”이라며 그녀의 석방을 탄원했다.

이씨는 지난 12일 첫 공판에서 징역 5년과 자격정지 5년을 구형받고 오는 2월2일 선고공판을 앞두고 있다.

대전/손규성 기자sks2191@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