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4월04일22시50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충북] 충북교육청 정책간담회 유보 논란


    충북도교육청과 전교조 충북지부가 단체협약 당시 합의한 정기 정책간담회 개최를 놓고 마찰을 빚고 있다.

    전교조 충북지부는 4일 “지난해 10월30일 단체협약 당시 기본 협의안 외에 4개월 주기의 정책간담회 개최 등 10개항의 별도 합의를 했으나 교육청이 지키지 않고 있다”며 “2월7일과 3월15일, 4월3일 3차례에 걸친 공문을 보내고 수차례에 걸쳐 단체협약의 미이행, 당면 교육현안논의를 위해 간담회를 요구했으나 응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교육청은 “전교조가 지난해 단체협약 당시 매매춘여인숙 소유 의혹을 받고 있던 김영세 교육감과 관련해 `충북교육발전을 위한 대화합의 차원에서 근거없는 음해성 상호비방행위를 금한다'는 합의를 하고도 지키지 않은데다 한국교원노조와 견해 차가 있어 간담회를 미뤘다”며 “전교조가 김 교육감에 대한 근거없는 비난을 그친다면 간담회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교조 충북지부는 “합의서 작성 당시 `근거없는' 비방은 하지 않겠다고 했으나 김 교육감이 2월20일 청주지검에 뇌물수수죄로 불구속기소되는 등 확실한 근거가 있는 주장을 펴고 있는데도 합의 내용을 이유로 간담회를 미루는 것은 말도 안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청주/오윤주 기자sting@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