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4월03일10시00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영동] 영동군 매곡면 주민, 국방부 항의 방문 시위


    군부대 화학무기 폐기시설 철거를 요구하는 충북 영동군 매곡면 주민 500여 명은 3일 국방부를 방문, 항의집회를 갖기로 했다.

    이 지역 화학무기 폐기시설 반대 대책위원회(위원장 양종석.39)를 비롯한 주민들은 이날 오전 버스 13대에 나눠 타고 서울시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대통령께 드리는 호소문' 등을 채택하는 등 화학무기 폐기시설의 철거를 요구할 계획이다.

    한편 대책위는 출발에 앞서 미리 배포한 결의문을 통해 "정부와 군 당국이 지난 1년여 동안 지속된 주민들의 집회와 청원에도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며 "화학무기 폐기시설이 완전히 철거될 때까지 생존권 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영동/연합뉴스)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