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3월27일22시06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대전] 무리한 사업추진 '뒷감당 요구' 황당한 구청


    대전지역 일부 구청장들이 지방재정 규모에 맞지않게 벌인 대규모 사업이 적자를 기록해 결국 시민의 부담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대전 중구청은 총사업비 130억원을 들여 1998년 3월 완공한 객실 24개와 물리치료실, 공연장 등을 갖춘 노인복지시설인 `장수마을'이 적자운영에 허덕이자 27일 이를 시에서 경영해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중구의 이런 조처는 무리한 투자로 구 재정을 어렵게 한데다 첫해 10억원의 운영적자를 기록해, 관리 인원을 30% 감축하고 각종 수익사업을 늘렸음에도 해마다 6억~7억원의 적자를 보기 때문이다.

    또 서구청은 97년말부터 빙상장(총사업비 199억원) 건설을 추진하고 있으나 사업비를 제대로 확보하지 못해 지난해초 공사가 중단된 뒤 이날까지 공사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

    서구는 이에 따라 시에 지원을 요청, 남은 예산 66억원 중 44억원을 지원받기로 하고 곧 공사를 다시 추진할 예정이나 준공 이후에도 해마다 10억원 정도의 적자가 예상된다며 아예 이 시설을 시에서 관리하도록 요청했다.

    그러나 대전시는 “이 사업을 처음 추진할 때 구의 재정을 고려하지 않은 사업으로 반대했음에도 무리하게 추진한 뒤, 적자 운영을 이유로 시에 떠넘기는 것을 받을 수 없다며 구에서 추진한 사업이므로 자체에서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견해이다.

    구청쪽은 “구 재정을 고려하지 않고 무리하게 사업을 추진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 시설들이 어느 구청 주민만이 아니라 대전시민 전체의 복지를 위한 시설이기 때문에 시에서 당연히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전/손규성 기자sks2191@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