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3월20일10시26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충주] 충주서장 '비난 글 사태' 일단락


    동료 경찰 및 네티즌들이 올린 글로 한 때 홈페이지 마비 사태를 빚었던 충북 충주경찰서의 '서장 비난 글 사태'가 일단락 됐다.

    김상구 서장과 당사자인 직원은 지난 19일 오후 경찰서 홈페이지에 해명과 반성의 글을 올리고 이번 사태에 대한 이해를 구하자 전국 네티즌들의 격려와축하의 글이 쇄도하고 있다.

    김 서장은 '네티즌 여러분께 드리는 글'을 통해 "직원에 대한 징계는 보통 징계위원회의 결정으로 확정된 것으로 번복이 어려우나 이 직원의 소청을 통해 (지방경찰청 소청 심사위원회) 문제를 해결할 것이며 이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서장은 또 "잘못된 일은 그것을 깨닫자 마자 빨리 시정하는 것이 최선"이라며 "다소 무리가 있는 표현에 대해 넓은 아량으로 받아들이고 문제점에 대해 좀 더 살피고 전 직원의 지지와 성원을 이끌어 내기 위해 설득하는 등 노력을 더욱 했어야했다"고 반성했다.

    또 당사자인 직원도 "물의를 빚어 심려를 산 점 깊이 반성한다"며 "사람의 입이나 글은 어느 한 면을 부각시키기 때문에 이런 부작용이 있었고 이 문제로 서장에게 불이익이 돌아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이어 "서장이 추진하는 '미.인.대.칭 운동'과 술잔 안 돌리기 운동은 훌륭한 시책이나 추진 과정에서 취지가 변질되는 것이 안타까운 마음에 글을 올리게 됐다"면서 "이를 계기로 하의상달 문화가 이뤄져 조직과 민주주의가 발전하는 데 큰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충주/연합뉴스)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