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3월09일00시03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충남] 홍역 발생 줄어


    충남지역에 지난해 11월말부터 기승을 부렸던 홍역이 올들어 진정 기미를 보이고 있다.

    충남도는 올들어 8일까지 발생한 홍역환자는 191명으로, 지난해 11~12월 환자 852명의 22% 수준에 그쳤다고 이날 밝혔다.

    더욱이 월별 발생 환자가 1월 121명에서 2월에는 61명, 이달 들어 9명으로 갈수록 줄고 있으며, 올해 전국 환자(1만310명) 대비 이 지역 환자 비율도 1.9% 수준에 그치고 있다.

    지난해 11~12월 두달동안 109명으로 도내에서 가장 많은 홍역 환자가 발생했던 천안시의 경우, 올들어서는 2월에 2명의 환자가 보고됐을 뿐이다. 지난해 11~12월 95명의 환자를 기록했던 서산시도 올해에는 1월 12명, 2월 4명에 그쳐 진정세가 뚜렷했다.

    청양군도 지난해 11~12월 58명에서 올해는 1월에 5명이 발생했을 뿐 2월 이후 지금까지 환자 발생 보고가 없으며, 당진군도 지난해말 두달동안 42명이 발생했지만 올해에는 1월에 2명이 발생한 뒤 지금까지 잠잠하다.

    충남도 관계자는 “홍역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아이가 환자와 접촉하면 95% 넘게 감염되는 전염성이 매우 강한 질병이므로 면역이 떨어지는 생후 12~15개월과 만 4~6살 어린이들은 예방주사를 맞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대전/손규성 기자sks2191@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