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3월05일21시48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충북] “충북 교육감 직무정지가처분 내달 신청”


    매매춘 여인숙 소유, 성상납 의혹에 이어 인사대가로 뇌물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김영세(69)충북도 교육감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이 시민단체에 의해 곧 제기된다. 시민단체들은 또 김 교육감에 대한 퇴진운동을 도내 전역으로 확산하기로 했다.

    전교조 충북지부, 참교육학부모회 등 충북지역 21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김영세 충북도교육감 퇴진을 위한 시민행동은 5일 대표·실무자 회의에서 “청주시 위주로 활동하던 시민행동을 충북도 차원으로 끌어올리기위해 `시민행동'을 `도민행동'으로 승화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달마다 첫째·둘째·넷째 화요일은 청주시 상당구 성안길에서, 셋째주 화요일에는 도교육청 앞에서 대대적인 퇴진집회를 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난해 11월부터 서명운동을 벌인 시민행동이 지난달말 현재 4천명을 넘어섰고 지난달 서명운동을 시작한 전교조 충북지부는 3015명의 교사·시민들의 서명을 받는 등 7천여명의 시민이 퇴진 서명을 하는 등 시민들의 의지가 확고하다”며 “1만명을 넘어서게될 다음달 초께 김 교육감의 직무정지가처분신청과 함께 법원 등에 제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시민행동, 전교조 충북지부 홈페이지 등 온라인을 이용한 사이버 퇴진운동도 강화된다.

    이들은 5일 현재 1690명이 참가해 `퇴진찬성' 1555명(92.01%), `반대' 135명(7.99%)을 기록하고 있는 전교조의 사이버 투표란과 시민행동 토론방에 올라있는 퇴진 주장 내용 등을 청와대 법원 등에 알릴 방침이다.

    청주/오윤주 기자sting@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