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2월20일13시33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김 충북교육감.교육장 등 불구속기소


    김영세(金榮世.70) 충북도 교육감의 인사 비리사건을 수사 중인 청주지검 반부패특별수사부(부장검사 남기춘)는 20일 김 교육감을 뇌물 수수 혐의로, 김 교육감에게 돈을 건넨 혐의(뇌물 공여)로 김영학(60) 진천교육장과 이홍배(65) 전 충북교육과 학연구원장을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또 김 교육감의 인척으로 건설업체 대표로부터 1억3천여만원의 후원금을 받아 이 가운데 일부를 개인적 용도로 사용한 혐의(횡령)로 청주지역 모 시민단체대표 최병준(70)씨도 불구속 기소하고 수사를 마무리했다.

    검찰 관계자는 "김 교육감이 혐의 내용 대부분을 부인하고 있지만 지금까지의 수사를 통해 혐의를 입증할 만한 관련자 진술과 정황 증거 등을 충분히 확보, 공소유지에는 어려움이 없다"며 "그러나 이들이 대부분 고령인 점 등을 고려해 이 같이 사법 처리 수위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 교육감은 인사 대가로 이씨로부터 지난 97년 두 차례에 걸쳐 1천200만원을, 김 교육장으로부터 지난해 7월 말께 500만원을 각각 받은 혐의다.

    그는 이에 앞서 지난 96년 4월 청주 Y초등학교 교장 진 모씨로부터 교육청 특별감사를 무마해 달라며 200만원을, 지난 97년 6월 전 도교육청 시설계장 박 모(49)씨로 부터 승진 부탁을 받고 250만원 상당의 금 수저를 받은 등 지금까지 부하 직원 및 건설업자로부터 6차례에 걸쳐 2천850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최씨는 지난 89년 해외로 이민간 모 건설업체 대표로부터 매월 100만-200만원의 불우 이웃돕기 후원금(총 1억3천여만원)을 받아 이 가운데 7천여만원을 개인통장에 보관해 왔으며 이 가운데 3천만원을 생활비 등으로 사용한 혐의다.

    검찰은 최씨가 이 업체 대표로부터 후원금을 받는 과정에서 김 교육감이 일정부분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김 교육감과 최씨는 검찰 조사에서 이 같은 혐의 내용 대부분을 부인, 검찰과 변호인측간에 치열한 법정 공방이 일 것으로 보인다.

    (청주/연합뉴스)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