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2월20일01시38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충북] 시민단체 개혁입법 촉구 본격나서


    충북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국가보안법 폐지와 부패방지법제정 등 개혁입법 추진을 한목소리로 촉구하고 나섰다. 또 대전지역 시민단체들도 개혁을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준비하고 있다.

    충북민권공동대책위원회,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등 충북지역 18개 시민·사회단체는 19일 민주당·한나라당·자민련 당사를 찾아가 국가보안법 폐지와 인권법·부패방지법 제정 등 개혁입법의 필요성을 전달하고 지역 의원과 정당의 입장을 묻는 공개질의서를 전달했다.

    이들은 질의서에서 “지역 시민·사회단체 뿐만 아니라 지역민 사이에서도 보안법 폐지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는데도 각 정당이 시기상조론 등을 앞세우며 주저하고 있다”며 “보안법 처리를 연기하려는 민주당, 개혁입법안 마련에 주저하는 한나라당과 자민련은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라”고 밝히며 보안법에 대한 각 정당의 의견 등을 물었다.

    이들은 20일부터 23일까지 청주시내 일원을 돌며 1일 감옥체험, 시낭송, 상황극 공연 등의 행사를 통해 개혁입법의 필요성을 시민에게 알릴 계획이다.

    한편,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준비위원회는 20일 `대전·충남 개혁쟁취 1000인 시국선언'을 추진한다고 이날 밝혔다.

    연대회의 준비위원회는 성명을 내고 “김대중 정부가 출범 3주년을 맞았으나 당초 약속한 지방자체제도와 정치, 언론 개혁 약속은 정쟁과 기득권층의 저항 속에 실종돼 시민사회단체가 공동으로 이를 지적하기 위해 시국 선언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준비위는 1000인 시국선언에 이어 21일에는 전국 1만인 선언으로 이어져 사회개혁을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전시민단체연대회의는 대전환경운동연합과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대전경실련, 대전민주노총, 대전충남민언련, 대전여민회 등 11개 시민단체로 구성돼 있다.

    대전 청주/송인걸 오윤주 기자igsong@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