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2월18일03시07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천안시, 음식물쓰레기처리 종합대책 마련


    충남 천안시는 환경오염을 줄이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음식물쓰레기 재활용률을 62%까지 끌어 올리는 등의 음식물 쓰레기 처리 종합대책을 마련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17일 시에 따르면 현재 하루 201t에 이르는 음식쓰레기 발생량을 올해 말까지 10% 가량 줄이고 40%(82t)에 그치고 있는 재활용률도 62%까지 끌어 올리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올해 2억4천300만원을 들여 공동주택 58개 단지 2만2천300가구에 음식물 전용수거용기를 추가로 보급해 관내 174개 단지 7만 가구에서 배출되는 64t의 음식쓰레기를 100% 재활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규격봉투를 사용해 처리하고 있는 단독주택의 경우 상반기에 100가구를 선정, 자가 처리할 수 있도록 발효흙과 용기를 보급해 시범 운영한 뒤 문제점을 보완해 하반기부터 2천 가구로 확대 운영키로 했다.

    또 음식물쓰레기 다량배출업소에 대해서는 조례 개정을 통해 66㎡ 규모 이상의 음식점 2천840곳을 감량의무 사업장으로 지정, 지도.점검을 통해 음식물쓰레기의 감량과 재활용을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이밖에 소규모 음식점은 읍.면.동사무소에 설치된 음식물쓰레기 재활용창구를 통해 접수받아 관내 양계, 양돈 등 축산농가와 연결해 처리하기로 했다.

    (천안/연합뉴스)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