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2월15일02시46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대전] “우린 카이스트 박사 가족”


    “존경하는 아버지의 모교에서 학위를 받게 돼 감격스럽습니다.”

    아버지와 남편에 이어 오는 17일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원장 최덕인)에서 박사학위를 받는 이지연(30·전산학과)씨는 졸업식장서 모교 과선배인 아버지에게 받을 축하가 가장 값질 것이라고 14일 말했다.

    이씨는 1980년 카이스트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이철수(56) 정보통신대학원 교수의 큰 딸로, 지난해 남편 정연돈(31)씨에 이어 박사 학위를 받게 돼 카이스트 사상 처음으로 `부녀 박사'가 됐다.

    현재 남동생 창훈(29)씨도 생물학과에서 박사 2년차 과정을 밟고 있어 어머니를 제외하고는 집안 모두가 `카이스트 출신 박사' 가족이 될 전망이다.

    이씨의 박사학위 논문은 `무선데이터 방송환경에서 부분 부합지리에 효과적인 처리에 관한 연구'.

    이씨는 논문에 대해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으로 정보를 주고 받을 때 서버를 통해 다양한 정보가 제공된다면, 마치 방송 주파수를 선택하듯 정보를 이용할 수 있어 유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전산학회는 최근 이씨에게 논문을 학술지(JSA·Journal of Systems Architecture)에 게재하고 싶다는 의견을 보내오기도 했다.

    “아버지가 늘 카이스트가 최고의 공대라고 자부하셔서 자연스럽게 입학했는데 관심 분야를 공부하면서 인생과 학문의 동반자인 남편도 만나 최고의 선택이었던 것 같습니다.”

    올해 카이스트 졸업식에서는 박사 256명, 석사 626명, 학사 390명 등의 과학기술 인력이 배출된다.

    대전/송인걸 기자igsong@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