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2월14일00시22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충북] “시가 쓰레기반입 위법 못본 체”


    충북 청원군 강내면 학천리 청주권광역쓰레기 매립장 주민지원협의체(위원장 김용묵)와 주민들은 매립장을 관리하는 청주시가 쓰레기 반입차량의 위법 사실을 알고도 적정한 조처를 취하지 않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주민지원협의체는 13일 “지난달 26일 감시원들에게 뇌물을 건네려 하는 등 지역주민의 인격을 무시한 쓰레기 처리업체 ㅊ환경에 대해 폐기물 반입금지, 규정보다 많은 물이 함유된 쓰레기를 반입한 ㅎ환경에 대해 엄중경고해줄 것을 청주시에 통보했으나 시는 20일째 아무런 조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반입 쓰레기 감시원 유아무개(56)씨는 “지난달 5일과 11일 ㅊ환경 간부가 `잘봐달라'는 말과 함께 감시원들에게 사과 박스 등을 건네려한 것과 다른 처리업체에 비해 눈에 띄게 많은 물이 함유된 쓰레기를 들여온 ㅎ환경을 적발해 시에 알렸으나 아무런 조처가 취해지지 않고 있다”며 “주변 환경보호를 위해 선발된 감시원과 주민들의 요구를 무시하는 시의 행정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청주시 관계자는 “ㅊ환경의 경우 뇌물로 인정하기 어려워 조처를 미뤘고, ㅎ환경도 감시원들의 적발시점과 확인시점에 차이가 나 적정한 조처를 못했으나 곧 사실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청주/오윤주 기자sting@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